머니투데이

최기영 장관 “박사후연구원, 독립된 연구기회 보장”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19.12.03 16: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대학 포닥·한림원 차세대회원과 현장간담회…내년 지원 사업 소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자료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자료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사후연구원(Post-Doc)의 연구경력이 단절되지 않도록, 독립된 연구 기회를 보장하겠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3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에서 젊은 과학자(신진연구자)들과 만나 “젊었을 때부터 창의성을 바탕으로 마음껏 연구하는 것이 세계적인 과학자의 출발점이라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현장 간담회는 ‘젊은 과학자, 네 꿈을 펼쳐라’라는 주제로 열렸다. 젊은 과학자 대표로는 박사후연구원(Post-Doc) 우수연구자 12명, 한림원의 차세대회원(Y-KAST) 7명 등이 참여했다.



최 장관은 이 자리에서 신진연구자들을 위한 내년도 지원사업을 소개했다.

최 장관은 우선 “내년부터 신진연구자들에 대한 기초연구 지원 예산과 연구비 단가, 연구 기회 등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2020년 신진연구지원 사업은 올해(1434억원)보다 57% 증가한 2246억원을 지원한다. 연구비 단가도 1억원에서 1억 50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3~4인의 소규모 집단연구를 지원하는 ‘기초연구실사업’은 신임교원, 박사후연구원을 각각 1명 이상 필수적으로 참여하도록 개선해 공동연구 기회를 확대했다.

또 “박사후연구원이 연구기관에 구애 없이 원하는 연구를 자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지원체계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인건비 및 연구비를 1억원 내외로 지원하고, 연구기관에 맞게 간접비를 별도로 지급해 젊은 과학자의 독자적 연구를 지원하겠다는 설명이다.

이어 “박사후연구원이 산업혁신형 R&D(연구·개발)을 수행하는 대규모 연구단을 구성해 청년연구자가 국내에서 혁신역량을 키우고 활약할 수 있는 기반도 확충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젊은 과학자의 실험실 창업 지원도 강화한다. 최 장관은 “연구성과로 창업할 수 있도록 젊은 연구자 실험실창업탐색팀을 올해(5개교 70개팀)보다 2개교 28개팀을 추가로 늘리고, 실험실창업창업선도대학도 올해 5개교에서 내년에 15개교를 늘리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