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리보세라닙, 표준치료에 실패한 담관암 환자에서도 '완전 관해' 관찰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1.07.16 08: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은 1차 표준치료에 실패한 진행성 담관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뚜렷한 치료 효과를 보여 담관암 치료 대안으로 높은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에이치엘비 (65,800원 1200 -1.8%)는 중국 장저우 대학 제1부속병원 허웨이 교수가 지난 14일 중국 의학 전문언론인 '메디컬 트리뷴'과의 인터뷰에서 이와 같이 말하며,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담관암에 대한 리보세라닙의 치료 효과를 계속 증명해가겠다고 밝혔다고 했다.

허웨이 교수가 이끈 담관암 임상 2상은 장저우 대학 제1부속병원에서 '젬시타빈'(Gemcitabine)을 기본으로한 1차 치료에 실패한 환자 3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경구용 항암제인 리보세라닙 500mg을 28일 주기로 복용한 결과, 1명의 환자에게서 완전 관해가 관찰됐으며, OS(전체생존기간) 250일, PFS(무진행생존기간) 95일, ORR(객관적반응률) 20.8%, 질병통제율(DCR) 62.5%를 보였다. 리보세라닙이 세포독성항암제 치료에 실패한 진행성 담관암 환자에게 좋은 치료 대안이 될 수 있음을 증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비소세포폐암 표준치료제인 '이레사'(Gefitinib)와의 병용 임상 3상(임상시험명 'ACTIVE')에서 높은 PFS(무진행생존기간)와 완전 관해가 관찰되며 폐암 1차 치료제로의 높은 가능성을 보였던 리보세라닙은 담관암에서도 좋은 효과를 보이며 다양한 암종에서 폭넓은 약효를 계속 입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담관암은 미국에서만 매년 약 8000명의 환자가 발생하는 희귀 질환이다. 뚜렷한 증상이 수반되지 않아 대부분 3기 이상에서 진단돼 5년 생존율이 20%도 되지 않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현재 유일한 치료는 수술적 요법과 화학 요법이 진행되고 있지만 효과가 미비해 생존 중앙값이 1년 미만인 상황이다. 추가 임상에서 리보세라닙의 치료 효과가 계속 입증될 경우 담관암 치료에서 리보세라닙이 새로운 치료 대안으로 주목받을 수 있는 이유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허웨이 교수는 "리보세라닙은 종양 미세혈관의 생성을 억제하여 종양 성장 및 재발을 저해하는 기전으로 항종양 치료에서 탁월한 효능을 보이고 있다"며 "경구용 제제로 환자의 복용 편의성과 순응도까지 향상시켜 준다"고 강조했다.

리보세라닙에 대한 글로벌 권리는 코스닥 상장사 에이치엘비가 보유하고 있다. 에이치엘비는 이번 임상 결과를 토대로 리보세라닙의 중국 판권을 보유한 항서제약과 향후 협력 범위를 확대해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