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불기소 권고에 다시 현장 간 이재용…"불확실성 끝 알 수 없다"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2020.06.30 15: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맨오른쪽)이 30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자회사 세메스의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맨오른쪽)이 30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자회사 세메스의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 갈 길이 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 (53,600원 700 +1.3%)의 반도체 부문 자회사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공장을 둘러보면서 이런 얘기를 꺼냈다. 이 부회장은 "지치면 안 된다"며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도 했다.

이 부회장의 현장 행보는 지난 23일 경기도 수원 삼성전자 소비자가전사업장 방문 이후 일주일만이다. 지난 26일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에서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의혹 사건에 대해 '수사 중단과 불기소' 권고를 의결하자 곧바로 다시 현장을 찾은 셈이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글로벌 시장 위축과 미국 무역전쟁 재점화, 일본의 추가 수출규제 조짐 등이 겹친 최근 상황에 대한 이 부회장의 위기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위기와 기회는 반복된다", "긴장하되 두려워하지 말자" 같은 격려성 메시지에 가까웠던 현장 발언도 최근 "자칫하면 도태된다"(6월23일 소비자가전부문 사장단 간담회), "가혹한 위기 상황"(6월19일 반도체부문 사장단 간담회) 등 위기의식을 직접 드러내는 표현으로 수위가 눈에 띄게 높아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사투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도 모자랄 판에 또다시 정상적인 경영조차 어려운 상황으로 내몰릴 위기에 처했다는 인식이 드러난 것으로 본다"며 "경영진이 느끼는 위기의식도 이 부회장과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자회사 세메스의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사업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자회사 세메스의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사업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검찰 수사심의위가 이 부회장에 대한 수사 중단과 불기소를 권고했지만 검찰은 여전히 기소 강행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일부 시민단체와 정치권에서도 이 부회장 기소를 주장한다. 검찰이 이 부회장을 기소하면 이 부회장은 많게는 2~3일에 한번꼴로 재판에 출석해야 한다. 사실상 경영에 전념하기 어려워진다.

이날 현장 행보는 1년 전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로 불거진 소재·부품·장비 분야 육성 측면에서도 의미가 적잖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7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발표 일주일만에 일본으로 직접 출장을 다녀오는 등 대응 전략에 공을 들였다.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설비제작 전문업체다. 경기 화성과 충남 천안 등 국내 사업장 2곳에 2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미국 오스틴과 중국 시안에서도 해외 법인을 운영한다.

현장 방문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 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 삼성전자의 부품·장비 사업을 책임진 경영진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진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산업 동향,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뒤 제조장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자회사 세메스의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사업을 점검한 뒤 구내식당에서 직원들과 오찬을 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자회사 세메스의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사업을 점검한 뒤 구내식당에서 직원들과 오찬을 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