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19 확산 땐 일자리 8만개, 관광수입 5조원 감소"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2020.02.12 16:1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경연, 메르스 당시 수치 적용 추산…"사스 수준만 돼도 일자리 5.5만개 사라져"

/뉴스1/뉴스1




코로나19(COVID-19) 사태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수준으로 확산하면 국내 관광산업 수입이 4조6000억원 줄고 관광산업 일자리는 최대 7만8000개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가 2015년 메르스 당시처럼 번지면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165만명 줄어들 수 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한경연은 2015년 5~12월 유행했던 메르스 사태 당시 관광객 감소율 14.4%와 관광수입 감소율 27.1%를 적용해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관광 수입 감소가 국내 산업에 미치는 연관 효과를 분석한 결과 국내 관광산업 생산유발액은 8조6000억원, 부가가치 유발액은 4조원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 생산유발액은 도소매·상품중개서비스에서 4조1000억원, 숙박서비스에서 2조원, 음식점과 주점에서 1조6000억원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유발인원은 7만8100명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도소매·상품중개서비스에서 4만500명, 숙박서비스 1만5800명, 음식점과 주점에서 1만5000명의 취업유발인원이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사태가 2002~2003년 발생한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만큼 확대될 경우에도 방한 외국인이 125만명 줄면서 관광수입이 3조2000억원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에 따른 관광산업 취업유발인원 감소는 5만5600명, 생산유발액 감소는 6조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경연은 "메르스, 코로나19 등 국제 전염병이 경제를 타격하는 상수가 됐다"며 "관광산업은 외국인 관광객 감소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산업 중 하나인 만큼 견고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한국을 '바이러스 청정국가'로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증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 투입한 정부의 3차 전세기가 교민과 중국국적 가족 등 147명을 태우고 돌아온 12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한 교민 중 유증상자들이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코로나19 감염증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 투입한 정부의 3차 전세기가 교민과 중국국적 가족 등 147명을 태우고 돌아온 12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한 교민 중 유증상자들이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