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TV토론 또 쟁점 "女대통령 불가"…샌더스, 안 했다는데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2020.01.15 17:4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4일(현지시간) 미국 아이오와주 디모인시 드레이크대학교에서 CNN 주최로 열린 7차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TV토론에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왼쪽)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AFP14일(현지시간) 미국 아이오와주 디모인시 드레이크대학교에서 CNN 주최로 열린 7차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TV토론에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왼쪽)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AFP




미국 민주당 경선 후보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이 "여성은 대통령이 될 수 없다"는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을 빚었다.

14일(현지시간) CNN은 4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샌더스 의원이 2018년 12월 워싱턴D.C.에 위치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의 자택에서 함께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같은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 2명은 만남 직후 워런 의원에게서 직접 설명을 들었고, 다른 2명은 당시 상황을 잘 아는 인물로 알려졌다.

CNN에 따르면 두 의원은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적할 최적의 방법에 대해 논의하던 중, 워런 의원이 자신이 민주당 후보가 되어야 할 근거를 설명했다. 이에 샌더스 의원은 "여자가 (대선을) 이길 수 있다고 믿지 않는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워런 의원이 "나는 여자가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샌더스는 동의하지 않았다"며 발언을 사실로 확인하며 논란은 커졌다.



샌더스 "그런 말 한 적 없다"…워런 "버니와 나는 친구"


버니 샌더스 미 민주당 상원의원(버몬트)./ 사진=AFP버니 샌더스 미 민주당 상원의원(버몬트)./ 사진=AFP
이에 샌더스 의원은 "나는 그러한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그는 이같은 주장을 최초 보도한 CNN에 성명을 보내 "워런이 내게 대선 출마를 밝힌 자리에서 내가 여성이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아이오와 코커스를 3주 앞둔 가운데, 사적인 대화가 이뤄진 지 1년 뒤에야 그 방에 있지도 않던 직원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자신을 향한 음해 공작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코커스는 미 대통령 예비 선거 과정 중 당원대회 형식으로 대의원을 선출하는 행사로, 전국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아이오와 코커스는 '대선 풍향계'로 불린다.

이어 샌더스는 "내가 그날 밤 한 말은 트럼프 대통령이 성차별주의자이자 인종차별주의자이며, 자신이 할 수 있는 한 어떤 것도 무기화할 수 있는 거짓말쟁이라는 것"이라며 "내가 2020년 대선에서 여성이 대선을 이길 수 있다고 믿냐고? 당연하다! 결국에는 2016년 대선에도 힐러리 클린턴이 트럼프를 300만표 차로 이겼다"고 지적했다.

엘리자베스 워런 미 민주당 상원의원(매사추세츠). /사진=AFP엘리자베스 워런 미 민주당 상원의원(매사추세츠). /사진=AFP
워런 의원은 해당 발언이 진짜라고 확인하면서도, 샌더스 의원에 대한 비난은 피했다. 그는 CNN 대선후보 토론을 앞두고 13일 성명을 통해 "사적인 회동에 대해 더는 논의하는 데 관심이 없다"며 "나와 버니는 이 싸움(대선)에서 오랫동안 친구이자 동맹이었고,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고 정부를 국민의 품에 안기기 위해 우리가 계속 함께 일해나갈 것이라는 사실을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 여성 대통령 회의론까지…2016년 힐러리 패배 탓?


힐러리 클린턴 전 미 민주당 대선후보. /사진=AFP힐러리 클린턴 전 미 민주당 대선후보. /사진=AFP
이번 샌더스 의원의 발언 논란은 민주당 내 여성 대통령 회의론으로까지 번졌다. AP통신은 "많은 유권자가 공개적으로는 첫 여성 대통령을 반긴다"면서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전 대선 후보의 2016년 대선 패배 이후 내재된 성적 편견이 대선 승리를 어렵게 할 것이라고 조용히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이는 많은 이들에게 여성의 백악관 진출이라는 대의를 달성할 것이냐, 대선 승리 가능성이 더 높은 남성 후보에게 베팅할 것이냐는 난제를 던진다"고 설명했다.

샌더스 발언의 진위 논란은 CNN 주최로 열린 미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TV토론에서도 쟁점이 됐다. 샌더스 의원은 아이오와주 디모인시 드레이크대학교에서 7차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TV토론에서 "유튜브를 보면 30년 전 내가 여성이 어떻게 미국의 대통령이 될 지 이야기하는 영상이 있다"며 "2015년 나는 워런 의원의 결정에 따랐다. 그를 대선에 입후보시키려고 했지만, 그가 대선 출마를 하지 않기로 결정하자, 내가 그 뒤를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워런 의원은 "이 무대에서 최근 30년간 재임 중인 공화당 후보를 이긴 사람은 나밖에 없다"며 "우리는 민주당의 모든 사람을 불러들이고, 모든 당원들에게 믿음을 줄 후보가 필요하다. 그게 내 계획이고, 왜 내가 이기는 이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샌더스 발언 논란에 대한 추가 논의를 피하면서 '여성 대통령 회의론'을 우회적으로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한편, 13일 퀴니피액대학이 발표한 최근 전국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이 25%로 1위를 유지했고, 샌더스 의원과 워런 의원이 각각 19%, 16%로 뒤를 쫓았다.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8%,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6%로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