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동아에스티에 세노바메이트 30개국 상업화 권리 이전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2024.01.04 12:02
글자크기

라이센스 아웃 규모 총 190억원… SK바이오팜, 계약금 50억원 수령
동아에스티, 국내 포함 30여개국에 세노바메이트 판매 담당

이동훈 SK바이오팜 사장(왼쪽)과 김민영 동아ST 사장(오른쪽)이 4일 세노바메이트의 국내외 30개국 진출을 위한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SK바이오팜이동훈 SK바이오팜 사장(왼쪽)과 김민영 동아ST 사장(오른쪽)이 4일 세노바메이트의 국내외 30개국 진출을 위한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SK바이오팜


SK바이오팜 (78,300원 ▼1,200 -1.51%)이 뇌전증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의 한국을 포함한 동서?남아시아, 러시아, 호주, 뉴질랜드, 튀르키예 등 30개국 진출을 위해 동아에스티 (61,200원 ▲800 +1.32%)와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SK바이오팜이 신약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 개발, 허가, 상용화까지 모든 과정을 독자적으로 진행한 세노바메이트는 직판 체계를 갖춘 미국 외 전 세계 100여개국 시장에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진출을 완료했다. 2019년 유럽 시장에 처음 기술 수출한 이래 단일 약물로 달성한 전체 거래 규모는 약 1조 6000억원이다. 이 중 현재까지 약 6000억원의 계약금과 마일스톤을 수령해 독자 개발한 혁신 신약의 가치를 전 세계 시장에 알렸다.



이번 계약으로 동아에스티가 해당 지역의 허가, 판매 및 DP 생산을 담당한다. SK바이오팜은 계약 체결 후 계약금 50억원을 수령한다. 국내외 허가, 보험급여 및 매출 마일스톤 등에 따라 최대 140억원을 확보한다.

세노바메이트는 현재 국내외에서 진행되는 성인 대상 부분 발작 뇌전증에 대한 아시아 임상 3상을 2025년 전후로 종료한다. 동아에스티를 통해 2026년 한국 시장 출시와 급여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 동서?남아시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지역에서도 허가와 공급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세노바메이트는 우수한 효능을 바탕으로 한국을 비롯한 동남아, 러시아, 남아공,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국가의 뇌전증 환자에게도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뇌전증은 뇌졸중, 치매에 이어 세 번째로 흔한 신경계 질환이다. 국내 뇌전증 환자는 약 19만명, 시장 규모는 약 1300억원으로 평가된다.

김민영 동아에스티 사장은 "뇌전증 환자의 오랜 기다림에 부응하고자 우수한 효능의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가 조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SK바이오팜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며 "한국을 포함한 30개국에 빠른 시일 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훈 SK바이오팜 사장은 "한국 CNS 시장에 대한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 경쟁력을 갖춘 동아에스티와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뛰어난 약효로 인정받는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 혜택을 국내를 비롯한 여러 국가의 환자에게 가장 빠르게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