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캐리 람 만난 시진핑 "혼란 종식"…홍콩 시위 강경책 예고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2019.11.05 04:4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시진핑 "람 장관 높이 신뢰…혼란과 폭력 종식이 홍콩의 최우선 과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자치정부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을 만나 신뢰를 확인하고 혼란 종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실상 홍콩 시위대에 대한 강경책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4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 시 주석은 이날 상하이에서 열린 제2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참석을 계기로 람 장관과 회동한 자리에서 "중국 중앙정부는 람 장관을 높이 신뢰하며 람 장관을 비롯한 홍콩 관리들의 성과를 모두 인정한다"며 "홍콩 자치정부가 상황을 안정시키고 사회 분위기를 개선하는 데 람 장관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또 시 주석은 "법에 따라 (시위대의) 폭력행위를 저지하고 처벌하는 것은 홍콩 주민들의 안녕을 보호하는 일"이라며 "혼란과 폭력을 종식하고 질서를 재건하는 일은 여전히 홍콩의 최우선 과제로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콩 각계각층의 사람들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정책과 홍콩 기본법을 엄중히 준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람 장관은 오는 6일 베이징에서 한정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공식 면담할 예정이다. 한정 부총리는 중국 내 권력서열 7위로, 홍콩과 마카오 관련 사무를 총괄한다.

한 부총리는 람 장관에게 중국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전회)에서 결정된 홍콩 시위 대응 방침을 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중앙정부는 이번 4중전회에서 일국양제 원칙을 기반으로 홍콩과 마카오를 포함한 특별행정구 정부에 대한 통제권을 강화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확충하겠다고 천명했다. 홍콩 행정장관을 비롯한 주요 관원에 대한 임면 체제도 개선하겠다고 예고했다.

지난 6월 홍콩 자치정부가 추진하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대한 반대로 시작된 홍콩 반정부 시위는 약 150일째를 맞았다. 앞서 홍콩 시위대 일부는 지난 2일 사실상 중국 중앙정부의 정보기관 역할을 하는 신화통신 홍콩지부 사무실을 습격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