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의선, 전기차로 부활한 '포니' 쓰담쓰담 한뒤 "좋네요"

머니투데이 프랑크푸르트(독일)=이건희 기자 2019.09.10 20:0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獨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방문해 현대차 콘퍼런스 참관…"양산 가능성 생각중"

1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석해 현대차 콘퍼런스를 지켜보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가장 왼쪽 끝에서 두번째 인물). /사진=이건희 기자1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석해 현대차 콘퍼런스를 지켜보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가장 왼쪽 끝에서 두번째 인물). /사진=이건희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독일을 찾아 45년 만에 '전기차'로 부활한 콘셉트카 '포니 쿠페' 공개 현장을 참관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1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제68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 참석해 '포니 쿠페'를 재해석한 콘셉트카 '45'를 본 뒤 "마음에 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현대차 (129,000원 1500 +1.2%) 콘퍼런스의 핵심은 '전기차로 부활한 포니 쿠페'였다. 앞서 현대차는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 '포니'와 현대차 최초의 콘셉트카 '포니 쿠페'를 공개했다.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EV 콘셉트카 45 앞에서 현대자동차 상품본부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 주독일 대한민국대사관 정범구 대사, 현대자동차 정의선 수석부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EV 콘셉트카 45 앞에서 현대자동차 상품본부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 주독일 대한민국대사관 정범구 대사, 현대자동차 정의선 수석부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
'45'는 '포니 쿠페' 디자인을 재해석해 만들어진 순수전기차 콘셉트카다. '45'라는 이름은 과거(1974년)와 현재(2019년) 사이의 시간 차이를 뜻한다.

이날 현대차 콘퍼런스를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본 정 수석부회장은 포니의 변신에 집중했다. 콘퍼런스가 종료된 뒤에는 이날 발표에 참여한 관계자들과 현장을 찾은 정범구 주독일대사와 기념 촬영을 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의 설명을 들으며 '45' 차체를 잠시 쓰다듬기도 했다. 콘퍼런스 참관을 마무리한 뒤 그는 '45'를 본 소감을 묻는 기자들에게 "좋네요"라고 답했다.

1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으로부터 설명을 듣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얼굴 쓰다듬는 인물). /사진=이건희 기자1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으로부터 설명을 듣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얼굴 쓰다듬는 인물). /사진=이건희 기자
현대차는 2021년 출시를 목표로 포니 이미지를 활용한 준중형 해치백 EV를 개발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정 수석부회장 역시 '45'의 양산 가능성에 대한 질문엔 "생각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고속충전기도 "들여와야 한다"는 의지를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9일 유럽의 전기차 초고속 충전인프라 구축 전문업체 '아이오니티'(IONITY)에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 아이오니티는 기존 급속 충전기에 비해 충전 속도가 최대 7배 빠른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또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인 코나와 니로 전기차가 인기가 높아 생산이 수요를 못 따라간다’는 질문에 "특근 등을 통해 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의 첫 SUV 'GV80'의 해외 판매와 관련해선 "고려 중'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둘러본 정 수석부회장은 최신 자동차 시장 흐름을 살펴보고, 이후 유럽 시장의 판매 현황과 계획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