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국토부, 드론택시·택배 전담 조직 신설

머니투데이 김희정 기자 2019.08.13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23년까지 드론 교통관리체계 시범서비스 구현

통영한산대첩축제 개막식에서 펼쳐진 이순신 장군을 형상화한 드론라이트쇼/사진제공=다온 I&C통영한산대첩축제 개막식에서 펼쳐진 이순신 장군을 형상화한 드론라이트쇼/사진제공=다온 I&C




국토교통부에 드론 교통 전담조직이 신설됐다. 오는 2026년 670억달러에 달하는 세계 산업용 드론시장을 조준해 정부 차원의 드론교통관리체계를 조기에 마련하기 위한 조치다.

국토부는 행정안전부가 신설한 벤처형 조직 제도를 도입해 드론 교통을 전담하는 제2차관 직속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신설한다고 13일 밝혔다.

드론시장은 군수용을 시작으로 레저·산업용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고 최근엔 교통수단(모빌리티)으로서 기술 개발과 서비스 도입이 추진되고 있다.



초기 기술개발 단계지만 드론택시·택배 등 대중이 이용하는 혁신교통수단으로서 가능성이 높다. 세계산업용 드론시장 규모는 올해 66억5000만달러에서 오는 2026년에는 670억2000만달러로 10배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버스, 벨 등 기존 항공기 사업자뿐 아니라 도요타·벤츠·포르쉐 등 자동차회사들도 드론교통 관련 유망 새싹기업(스타트업)에 투자하며 경쟁이 치열해졌다. 이중 가장 공격적 목표를 제시한 미국의 우버는 2020년 테스트를 거쳐 2023년에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반면 실제 드론교통 운영을 위한 드론기체의 안전성 검증, 하늘길 확보, 관제 및 인프라 구축 등 정부나 국제기구 차원의 노력은 초기단계로 아직 구체화된 기준은 없는 상황이다.

국토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정부 차원의 드론교통관리체계 마련 및 시범서비스를 2023년에 구현해 민간의 드론택시 서비스모델 조기상용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안전·교통·산업 측면을 토대로 다양한 이슈를 검토하고 법·제도와 인프라 등을 마련해나갈 예정이다.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3차원 공중교통망이 본격 구축되면 교통혼잡 해소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저감할 수 있다”며 “출범 후 1년 내 전문가와 업계 등 다양한 관계자의 의견수렴을 거쳐 종합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