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MUFFLER] 설 연휴 도피성 해외여행, 감당하실 수 있겠습니까?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신선용 인턴디자이너, 이예진 크리에이터, 하혜주 크리에이터 2019.02.02 08:0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됐고, 가? 말아?] 설날 여행편

설날인데 이웃 나라로 여행가도 되는 거? 설날인데 이웃 나라로 여행가도 되는 거?




올해도 어김없이 '설날'이 돌아왔어. 5일이라는 꿀 연휴를 보낼 생각에 들뜨기도 하지만 벌써부터 들리는 부모님과 친척 어르신들의 폭풍 잔소리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사람들도 많을 거야.

'대학은 어디 가니?' '살 좀 빼라' '취업 준비는 잘 돼가니?' '만나는 사람은 없니?' '결혼은 언제 할 거니?' '연봉은 얼마니?' '아기는 언제 가질 거니?' '하나는 외로워, 둘은 낳아야지'...

다들 하나쯤은 들어봤지? 요새 '물은 셀프'인 식당도 많은데 왜 '걱정은 셀프'는 안 되는 걸까? 에라 모르겠다! 있는 핑계 없는 핑계 다 끌어모아 고향집에 안 가는 사람들도 있고, 아예 짧은 연휴를 이용해 해외여행을 다녀오는 경우도 많아.



철도는 달리고 싶다.(그게 설날 연휴 새벽일지라도)/사진=인천공항공사철도는 달리고 싶다.(그게 설날 연휴 새벽일지라도)/사진=인천공항공사
실제 설날 연휴에 여행을 가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설 연휴에 공항철도가 연장 운행한다더라고. 설날 당일인 5일과 연휴 마지막 날인 6일 이틀간 연장 운행되는데, 인천공항 2터미널에서 서울역으로 출발하는 막차는 새벽 1시 15분, 서울역에서 인천공항 2터미널로 향하는 막차는 새벽 1시 6분이래.


근데 무턱대고 여행을 떠났다간 후회만 하고 돌아올지도 몰라. 특히 그 여행지가 이웃 나라들이라면 말이지. 우리나라처럼 이웃 나라들도 설날을 연휴로 보내는 나라들이 있기 때문이지. 가는 곳마다 문을 닫아 세상 불편한 여행을 하고 돌아올 수도 있다는 거야.

설날 해외여행 가기 전 이건 알고 가즈아~설날 해외여행 가기 전 이건 알고 가즈아~
지금부터 설날 연휴를 맞아 이웃 나라로 여행을 가도 되는지, 말아야 하는지 알아볼까?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