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포인트, '동창 5기' 5개팀에 각 1억원 투자…밀착 지원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4.01.29 19:3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블루포인트파트너스/사진제공=블루포인트파트너스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초기 스타트업 집중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동창 5기'에 5개 팀을 선발해 각 1억원의 시드 투자를 집행했다고 29일 밝혔다.

동창은 1년간의 집중 성장을 지원하는 블루포인트의 자체 배치 프로그램이다. 초기 스타트업에게 1억원의 투자금뿐만 아니라, 비즈니스모델(BM) 고도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이 이뤄진다.



5기에 선발된 스타트업은 △로컬앤라이프(프라이빗 팜크닉 플랫폼 '프루떼') △모두의플래닛(농산물 온라인 거래 B2B(기업 간 거래) 솔루션 '링커스') △케어포유(반려동물 하우스라이프 솔루션 '테일로디') △파이오셀(디스플레이 코팅 및 광학용 접착·코팅 재료 기업) △하이비스(그룹운동 운영 및 커뮤니티 유지관리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링크존·링크코치')다.

선발 스타트업에는 팀별 담당 심사역이 배정돼 창업팀이 성장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제품 시장 적합성(PMF) 탐색, BM 다각도 검증, 선배 창업가 및 실무 전문가의 온·오프라인 멘토링 등을 통해 사업을 다듬어 나가게 된다.

동창 전담팀인 블루포인트 예비창업육성팀은 "스타트업의 본질인 매출 창출력이 무엇보다 중요해진 시기인 만큼, 동창 5기의 지속가능하며 확장성 있는 BM 개발을 집중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