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한국어 얼마나 잘하나" AI가 심사도 본다

머니투데이 윤지혜 기자 2023.09.08 09:09
글자크기
/사진=한글과컴퓨터/사진=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 (22,800원 ▲100 +0.44%)는 자회사 한컴지니케이가 국내 거주 중인 외국인과 다문화 가정 자녀 대상 '제1회 AI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연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한글박물관이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2023년 한글 원천 아이디어 콘텐츠 공모전' 일환으로 열린다.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과 다문화 가정의 한국어 실력을 향상해 국내 정착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한컴지니케이는 직접 개발한 한국어 음성 인식 엔진 등 AI 기술을 예선 및 본선 심사에 활용할 예정이다. 대회는 성인부와 초등부, 중·고등부로 나눠 진행한다. 예선은 AI가, 본선은 AI와 전문가가 함께 심사한다.

예선 접수는 오는 15일까지 참가자가 한글 타자 연습 프로그램인 '한컴타자'를 활용해 한국어 단문을 입력한 뒤 주어진 글감을 읽고 녹음 파일을 제출하면 된다. 본선은 사전에 주어진 주제로 각자 준비한 원고를 말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김재욱 한국외국어대 교수, 조현용 경희대 교수, 강남욱 성균관대 교수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이광헌 한컴지니케이 대표는 "이번 대회가 국내 거주 외국인과 다문화 가정을 위한 한국어 교육 활성화에 기여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 한컴지니케이가 축적한 AI 및 에듀테크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한국어 교육 전문성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