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금융당국, 6.3조 벤처지원 신설…김주현 "벤처 성장의 마중물"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2022.11.24 17: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 프론트원을 방문해 벤처기업인, 벤처투자업계, 금융권과 함께 창업·벤처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금융권의 투자 및 지원확대를 당부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 프론트원을 방문해 벤처기업인, 벤처투자업계, 금융권과 함께 창업·벤처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금융권의 투자 및 지원확대를 당부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5년간 총 15조원의 혁신성장펀드를 조성해 벤처기업을 지원한다. 담보보다는 성장에 중심을 두고 자금을 공급하는 6조3000억원 규모의 프로그램도 신설한다. 최근 벤처업계는 시장이 위축되면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 위원장은 24일 오후 서울 마포 프론트원에서 벤처기업인, 벤처투자업계, 금융권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하고, 최근 창업·벤처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금융권의 투자와 지원확대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15조원 규모의 혁신성장펀드 등의 지원 방침을 밝혔다.

최근 벤처시장은 유동성이 빠르게 위축되면서 성장에 필요한 자금 조달이 어려운 상황이다. 투자도 혁신성보다는 수익성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어 초기기업일수록 자금 조달 애로가 크다.



김 위원장은 "벤처기업은 우리경제 성장잠재력 확충과 고용창출의 중심으로 원활한 창업·벤처생태계 구축에 중요하다"며 "투자혹한기에도 기술력과 혁신성을 가진 기업들이 창업과 성장을 지속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위와 정책금융기관이 성장잠재력 있는 혁신적 벤처기업에 대한 지원과 민간자금공급의 마중물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융당국은 혁신성장펀드를 5년간 총 15조원 규모로 조성해 반도체, AI(인공지능) 등 신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책금융기관에서는 재무제표와 담보가치에서 벗어나 성장성 중심의 심사를 통해 창업·벤처기업에 자금을 공급하는 6조3000억원 규모의 프로그램을 신설할 예정이다.

특히 기업은행은 벤처기업들이 초기 투자유치 이후 후속투자를 받기까지 자금이 부족한 기간에 시중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일반 대출에 0% 금리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결합한 실리콘밸리은행식 벤처대출을 도입한다.


새로운 모험자본 기구인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 도입과 공모규제 합리화를 통해 자본시장을 통한 민간 자금조달도 지원한다. 또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표준평가모형을 통해 기술특례상장평가를 내실화함으로써 혁신기업의 상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금융업계도 더욱 적극적인 자금공급과 창업기업의 보육·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해달라"며 "많은 벤처기업이 유동성 긴축시기를 잘 이겨내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고민이 결실을 맺어 혁신의 주인공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