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우주업체 파블로항공, NASA와 '배송드론' 실증 수행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2.10.18 11:43
글자크기

美 NASA 주관 풍속 센서 및 데이터 활용 프로젝트에 참여

파블로항공이 자체 개발한 멀티콥터 배송 드론 (사진 = 파블로항공 제공)파블로항공이 자체 개발한 멀티콥터 배송 드론 (사진 = 파블로항공 제공)


항공우주 스타트업 파블로항공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주관하는 '도심 비행환경 안정성 개선 프로젝트'에 공식 수행사로 참여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이달부터 내년 7월까지 NASA 랭글리 연구센터에서 진행되며, 파블로항공을 비롯해 △ResilienX △Trueweather △Spright △Longbow 등 5개 기업이 협업한다.

파블로항공은 자체 개발한 멀티콥터 배송 드론에 풍속 센서를 장착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통합관제시스템(PAMNet, PABLO AIR Mobility Network)으로 데이터를 수집·활용한다.



비행 안정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풍속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분석하는 한편, 풍속 모델 예측으로 비행 항로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배터리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해 비행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파블로항공 관계자는 "드론 물류 배송 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도심 항공 상용화를 향한 큰 발걸음"이라며 "한·미 양국의 드론 및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산업의 가교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블로항공은 지난해 미국 애리조나주에 지사를 설립했다. 올해 뉴욕항공진흥청(NUAIR)과 뉴욕 그리피스국제공항에서 드론 배송 실증을 진행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