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무손실 행진 'KODEX KOFR금리액티브' ETF, 순자산 2조원 돌파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2022.09.06 10:0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무손실 행진 'KODEX KOFR금리액티브' ETF, 순자산 2조원 돌파




삼성자산운용은 6일 'KODEX KOFR금리액티브(합성) (100,880원 ▲15 +0.01%)' 상장지수펀드(ETF) 순자산이 전일 기준 2조원을 돌파해 2조3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26일 상장 후 약 4개월 만으로 역대 최단 기간 순자산 2조원을 달성했다.

순자산 2조300억원은 국내에 상장된 ETF 611개 중 6번째로 큰 규모다. 'KODEX 200' ETF(5조2700억원)와 'TIGER 차이나전기차' ETF(3조3500억원)에 이어 조만간 'BIG 3'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삼성자산운용은 전망했다.

'KODEX KOFR금리액티브' ETF가 단기간 급성장할 수 있었던 데는 기관들이 장내외에서 대규모 단기 자금을 거래한 것이 꼽힌다. 이 ETF는 장외에서도 손쉽게 설정, 환매가 가능하고 유동성 관리에 적합해 기관 투자자들의 참여율이 높다.



뿐만 아니라 개인 투자자들의 장내 투자도 크게 늘고 있다. 무위험지표금리를 추종하는 상품 특성상 상장 이후 손실이 발생한 날이 전무하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최근 개인 투자자들의 장내 거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 1일에는 개인 일일 순매수 규모가 137억원에 달하는 등 1개월 순매수가 287억원까지 증가했다. 한 달 누적 개인 매매규모도 2600억원에 달한다. 불확실한 시장 방향성에 당분간 자금을 '파킹'하려는 개인들에게 맞춤형 상품으로 인식된 것으로 풀이된다.

'KODEX KOFR금리액티브' ETF는 한국 무위험지표금리(KOFR) 지수의 수익률을 추종하는 국내 유일 ETF다. KOFR은 금융위원회 주도로 지난해 11월부터 산출하기 시작한 익일물 국채·통안증권 담보부 금리다.


이 ETF는 매영업일 기준으로 이자수익이 확정, 누적돼 금리 변동에 따른 손실 위험이 거의 없다. 오히려 금리가 오르면 하루 이자가 늘어 상품의 수익이 커진다. 최근 시중 금리 상승에도 이 ETF는 상장 후 91영업일인 현재까지 무손실 행진을 이어왔다. 전일 기준 KOFR 금리는 연 2.404%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은 "국내 최단기간에 2조원을 돌파한 세계 최초의 무손실 ETF 상품"이라며 "투자를 보류하거나 투자처를 고민 중인 이들이 유휴현금을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수준으로 파킹하면서 스마트한 현금 관리 수단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