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더벨]세원이앤씨, 신성장 동력 'NFT 프로젝트' 본격 가동

머니투데이 신상윤 기자 2021.10.08 10: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유가증권 상장사 '세원이앤씨'는 8일 ㈜엔에프티플래닛과 'NFT 프로젝트'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엔에프티플래닛은 NFT 거래에 특화된 'GotG' 플랫폼 개발 운영사다.

대체불가능토큰(NFT, Non-Fungible Toke)이란 희소성을 가진 대체 불가능 토큰을 말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대체 불가능한 특성을 이용해 소유주와 원본 여부를 증명한다. 이에 미술품과 부동산, 게임 아이템 등에서 수집품뿐 아니라 투자 자산으로 활용되고 있다.



양사는 신규 합작 법인을 설립해 실물 자산에 기반한 NFT 생산기지 구축과 마켓플레이스 운영, 다양한 NFT IP 확보 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수의 NFT IP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내외 대형 거래소에 상장과 등록 예정인 NFT IP와도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대형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도 NFT IP 사업 진출을 협의 중이다. 아울러 NFT 기반의 게임을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엔에프티플래닛의 GotG 플랫폼은 NFT에 특화된 가장자산 월렛과 마켓플레이스, 메신저가 통합된 앱을 출시할 예정이다. 가상 자산을 보증하는 'DAG프로그램'을 포함한다. 이 플랫폼을 통해 보증 계약이 이뤄진 토큰이나 NFT 등의 가격이 하락하면 블록체인 기술로 자동 청산돼 안정적인 투자 솔루션을 얻을 수 있다.


세원이앤씨 관계자는 "국내외 인기 게임 IP를 확보해 모바일 서비스를 준비하는 등 새로운 성장 동력 마련에 힘쓰고 있다"며 "NFT 거래에 특화된 GotG 플랫폼과 협력해 NFT 시장 진출 속도를 높이고 수익성 중심의 사업 재편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FT 시장분석업체 넌펀저블닷컴은 지난해 시장 규모는 3억4000만달러로 2019년(1억4000만달러)에 비해 2배 이상 늘었다고 평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