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소희, 영화 '젠틀맨' 하차한다…"건강상 이유"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8.04 10:2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한소희/사진제공=JTBC배우 한소희/사진제공=JTBC




배우 한소희가 웨이브 오리지널 영화 '젠틀맨'에서 하차한다.

한소희의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와 제작사 측은 한소희가 건강상의 이유로 '젠틀맨'에서 하차한다고 4일 밝혔다.

소속사 측은 "한소희는 연이은 드라마와 광고 촬영 일정 속에서도 '젠틀맨' 제작진과 긴밀히 협의하며 배역을 준비해 왔지만 피로와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휴식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권유로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 '젠틀맨'을 통해 한소희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팬분들을 만나 뵙고자 했으나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한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이른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소희는 당분간 건강회복에 전념하며,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새로운 작품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젠틀맨' 측은 지난달 캐스팅을 확정 짓고 8월부터 촬영에 돌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소희와 배우 주지훈이 호흡을 맞춘다는 사실에 관심이 모아졌으나 한소희의 하차로 주인공이 바뀌게 됐다.

그러나 제작사 측은 "배우 최종 라인업 논의를 조만간 마무리할 예정이며 제작 일정에는 차질이 없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배우 박성웅이 영화 '젠틀맨'에 합류한다는 소식을 알렸다.

박성웅은 귀족 검사 출신의 로펌 대표 권도훈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주지훈과 함께 이야기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그간 여러 느와르 영화에서 열연을 펼쳐온 박성웅은 이번 영화에서도 지능적이고 악랄한 캐릭터를 소화한다.

한편 영화 '젠틀맨'은 폼생폼사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가 살인 누명을 벗으려다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는 경쾌한 범죄 오락물이다. 일주일 안에 누명을 벗기 위해 검사 김화진과 공조하며 직접 피해자를 찾아 나서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를 그린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