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민·관 '수소 라운드테이블' 출범…'탄소중립' 앞당긴다

머니투데이 세종=안재용 기자 2021.04.14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수소 라운드테이블 오늘 첫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2일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함께 핸드프린팅을 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2일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함께 핸드프린팅을 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민·관이 손잡고 수소경제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통해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겠다는 구상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수소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수소 라운드테이블은 정부와 공공기관, 산·학·연, 환경단체 등 전문가로 구성됐다. 탄소중립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새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기업 중에서는 현대자동차와 포스코, SK E&S, 효성중공업, 한국조선해양, 한화솔루션, 현대오일뱅크, 두산퓨얼셀 등이 참석했다. 환경재단 등 환경단체와 가스공사, 가스안전공사, 수소융합얼라이언스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수소경제 정책 추진경과 및 탄소중립 추진계획 △탄소중립을 위한 수소경제 정책 제언 △그린수소 기술개발 동향 및 전망 등을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재생에너지와 연계된 그린수소 생산기술 혁신·활용 증대, 액화수소 전주기 기술력 제고, 그린수소 인증제 도입 등을 제안했다. 그린수소 관련 핵심기술을 빠르게 국산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수소는 경제적·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산업혁신과 탈탄소화의 핵심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특히 물을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분해해(수전해) 생산하는 그린수소는 탄소배출이 없는 친환경 수소로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꼭 필요하다. 현재는 수소경제 확산을 위해 부생수소·추출수소 활용 비중이 높으나 중장기적으로는 그린수소 확대가 필수적이다.


정부는 친환경 수소경제 달성을 위해 그린수소 기술혁신과 상용화, 해외 그린수소 도입 등에 힘쓸 계획이다.

최우석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수소경제와 탄소중립은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로써 도전과 혁신정신으로 민관이 함께 힘을 모아 개척해 나가야 한다"며 "앞으로 수소 라운드테이블을 정례적으로 개최하여 탄소중립 실행방안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