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성 20년간 받은 美세금혜택, 한달 셧다운으로 날리나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2021.03.09 07: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삼성 20년간 받은 美세금혜택, 한달 셧다운으로 날리나




삼성전자 미국 반도체 공장 셧다운(일시 가동 중단)이 장기화하면서 매출 손실이 수천억원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가 미국 공장을 세운 이후 지난 20여년 동안 받은 세금 혜택과 맞먹는 규모다.

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텍사스주 오스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이 지난달 16일 가동 중단된 이후 이날까지 22일째 재가동하지 못하고 있다.

시당국이 한파와 폭설에 따른 난방용 전력 수요 부족을 이유로 산업용 전력 공급을 중단한 지 사흘만에 전력 공급을 재개했지만 설비 재설정 작업에 예상보다 많은 시일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80,100원 1600 +2.0%)는 당초 미국 현지정부가 전력공급을 중단하기 직전까지 셧다운 장기화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지속적으로 전달했지만 단전을 막지 못했다. 삼성전자의 우려가 현실화한 셈이다.

수천억 매출손실 현실화…인센티브 맞먹는 규모
삼성 20년간 받은 美세금혜택, 한달 셧다운으로 날리나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의 지난해 매출이 3조9000억원 규모라는 점을 감안하면 매일 100억원씩, 최근 3주 동안 이미 2000억원이 넘는 매출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 업계에서 다음달 중순까지 셧다운이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면서 제품을 적기에 납품하지 못한 데 따른 위약금까지 더해 손실이 1조원에 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당장 이달 중순 이후까지 가동중단 상황이 이어지면 오스틴 공장 설립 이후 현지정부로부터 받은 인센티브와 맞먹는 매출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오스틴비즈니스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1996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설립한 이후 현재까지 받았거나 받을 예정인 세제 감면과 보조금 지원 등 인센티브는 총 3억8000만달러(약 4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된다.

삼성전자는 오스틴시가 있는 트래비스 카운티로부터 2009~2019년 재산세에 대한 리베이트를 6500만달러가량 받았다. 오스틴시에서도 3억9500만달러의 세제 혜택을 제공한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는 2006년 텍사스 사업기금을 통해 1080만달러의 보조금을 받았다.

한번 멈추면 적어도 수주, 많게는 수개월
삼성 20년간 받은 美세금혜택, 한달 셧다운으로 날리나
오스틴 공장 재가동을 발목 잡는 설비 재설정 작업은 반도체 산업의 특성에서 발생하는 문제다. 반도체 공장은 한번 멈추면 설비를 나노미터 수준으로 재설정하는 데 적어도 수주, 많게는 수개월이 걸린다.

반도체 공정이 한달 이상에 걸쳐 반도체 기판인 웨이퍼를 씻어내고 회로를 그린 뒤 화학물질로 깎고 녹여 쌓아올리는 600여개의 작업을 머리카락 굵기의 10만분의 1 수준인 나노미터(㎚, 1㎚는 10억분의 1m) 수준에서 진행되는 탓이다.

반도체 공정에서 설비 설정 노하우는 불량품을 최소화하는 수율 확보에 이어 수익성과 직결된다. 삼성전자가 다른 반도체 제조업체보다 수익성이 높은 비결로도 제품 자체의 기술력 외에 설비 설정 노하우를 들 수 있다.

삼성전자 내부 사정에 밝은 업계 인사는 "수백가지 공정에서 하나만 문제가 생겨도 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기기 때문에 양산 수준에 도달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며 "가동이 상당기간 중단된 상황이기 때문에 사실상 라인을 신설하는 수준으로 준비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日도시바 15분 셧다운 때 재가동에 한달반 이상 걸려
삼성 20년간 받은 美세금혜택, 한달 셧다운으로 날리나
로이터통신도 오스틴 지역 반도체 제조업협회의 에드워드 랏슨 CEO(최고경영자)를 인용해 "전력과 물, 가스 등을 공급받고 있지만 장비를 재가동하고 재정비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매우 느리고 비용이 많이 드는 과정"이라고 보도했다.


안기현 반도체산업협회 전무는 "생산라인이 어느 범위에서, 얼마나 오래 가동 중단됐는지에 따라 재가동에 필요한 설비 설정 등에 걸리는 시간이 늘어날 수 있다"며 "사흘 동안 전체 라인이 멈췄기 때문에 시스템 전반을 점검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본 도시바메모리 욧카이치 반도체공장이 2019년 6월 15분 동안 정전으로 가동 중단됐을 당시에는 재가동까지 한달 반 이상이 걸렸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