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백가쟁명 '코로나 테마주'…최후 승자는 누구?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0.04.11 08: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진단키트 등 헬스케어주, 온라인교육주, 재택근무 테마주 등... 당국 "신중 투자 필요, 불공정행위에 엄중 대응"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날 대비 24.49포인트(1.33%) 오른 1,860.70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4.69포인트(-0.70%) 내린 611.26, 달러/원 환율은 10.70원 내린 1208.80원에 거래를 마쳤다. 2020.4.10/뉴스1(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날 대비 24.49포인트(1.33%) 오른 1,860.70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4.69포인트(-0.70%) 내린 611.26, 달러/원 환율은 10.70원 내린 1208.80원에 거래를 마쳤다. 2020.4.10/뉴스1


코로나19(COVID-19) 폭락장세 이후 반등세가 이어지면서 각종 '코로나19 테마주' 사이에서도 차별화된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일부는 시장 상승탄력을 뛰어넘는 강세 흐름이 지속되는 반면 일부 테마에서는 상승탄력이 크게 둔화되는 모습도 나타나고 있다.

인공호흡기 테마주 급등세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0일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1860.70, 611.20을 기록하며 지난달 19일 52주 최저점(코스피 1457.64, 코스닥 428.35) 대비 각각 27.65%, 42.70% 상승했다.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른 실물·금융 부문 충격에 대한 우려가 가장 컸을 때였다. 이후 한국을 비롯해 글로벌 주요국의 대규모 부양정책이 하나씩 나온 데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점진적으로 감소하는 모습을 보이며 시장이 본격 반등했다.

그럼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약세장이 나타나기 전 수준은 회복하지 못한 상태다. 코스피, 코스닥은 최근까지의 반등에도 불구하고 2월 18일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되기 전 수준에 비하면 여전히 각각 16%, 10.5% 가량 하회하고 있다. 2월 18일은 국내 코로나19 '슈퍼 전파자'로 처음 지목된 '대구 31번 확진자'가 발견된 날이며 이후부터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을 훌쩍 넘겼다.



코로나19 테마주 중에서는 인공호흡기 테마주의 상승률이 컸다. 인공호흡기 부족으로 주요국에서 응급환자를 포기해야 할 상황까지 내몰리면서 인공호흡기 제조 능력을 갖춘 기업들이 주목을 받은 덕분이다. 국내 인공호흡기 및 환자감시장치 제조업체인 멕아이씨에스 (36,050원 450 -1.2%)는 지난달 19일 7770원이던 주가가 이달 10일 2만4350원으로 3배 수준으로 껑충 뛰었다. 멕아이씨에스 주가는 2월 18일 코로나19 약세장이 본격화되기 전 수준(4865원) 기준으로는 5배 가량 주가가 뛰었다. 멕아이씨에스 시가총액도 최근 두 달 사이에 286억원에서 1430억원으로 커졌다.

멕아이씨에스와 인공호흡기 공동생산 협약을 체결한 헬스케어 전문업체 씨유메디칼 (2,220원 640 -22.4%) 및 삼성전자에 의료기기 외장재를 공급하는 파버나인 (5,380원 50 -0.9%)도 지난달 19일 이후 16거래일간 상승률이 각각 140%, 89%에 달한다. 이들 2개 종목도 2월 18일 코로나19 영향이 나타나기 전보다도 주가가 더 높은 상태다.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격리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에 사용하다가 고장난 인공호흡기 장치를 수리업체에 보내기 위해 소독하고 있다. 2020.3.31/뉴스1(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격리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에 사용하다가 고장난 인공호흡기 장치를 수리업체에 보내기 위해 소독하고 있다. 2020.3.31/뉴스1
치료제 테마주에 '구충제' 테마주까지, 진단키트 종목도 '쑥'
아울러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에 대한 갈증이 주가를 밀어올린 종목들도 있다. 셀트리온 (257,500원 2500 +1.0%), 셀트리온제약 (113,400원 3200 +2.9%), 셀트리온헬스케어 (87,700원 -0) 등 '셀트리온 3형제'가 그들이다. 이들 3개 종목은 서정진 셀트리온 그룹 회장이 7월 말까지 인체 임상이 가능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겠다고 밝히면서 강한 상승탄력을 보여줬다. 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 주가는 최근 16거래일간 각각 123%, 50% 상승률을 기록했다. 녹십자 (221,500원 1000 +0.5%)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관련 보도가 이어지며 지난달 19일 이후 42% 상승했다. 녹십자 역시 3월 19일 시장폭락에도 최근 2개월간 안정적 상승 흐름을 이어온 점이 눈에 띈다.

최근에는 '구충제 테마주'까지 출현했다. 제일바이오 (7,650원 210 +2.8%), 신풍제약 (126,500원 7000 -5.2%), 대성미생물 (16,100원 250 +1.6%), 진바이오텍 (5,680원 70 +1.2%), 우성사료 (3,060원 10 +0.3%)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3일 호주 현지 언론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성장을 방해하는 효과가 구충제 물질에서 확인됐다는 소식이 알려진 이후부터였다.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구충제를 실제 사용하는 것이 위험하다는 당부를 내놨음에도 이달 들어 강세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진단키트 테마주는 'K헬스케어'의 본류이자 선봉에 섰던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특히 국내 확진자 수가 단 한 명도 없을 때 이미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에 들어간 씨젠 (260,400원 4400 +1.7%)은 지난해 말 3만650원이던 주가가 3월 한 때 장중 고점 기준으로 14만1400원까지 치솟았다. 현재 다소 숨고르기를 하고 있지만 여전히 주가는 9만2700원으로 3월 19일 시장 저점 당시에 비해 38% 가량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2월 18일 코로나19 위기가 본격화되기 전 주가(3만5550원)에 비해서도 2.6배 수준이다.

씨젠을 비롯헤 수젠텍 (41,550원 750 +1.8%), 랩지노믹스 (35,500원 1150 +3.4%), EDGC (13,950원 200 +1.4%), 바이오니아 (26,500원 250 -0.9%), 바디텍메드 (31,200원 550 +1.8%), 휴마시스 (12,350원 100 -0.8%) 등이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에 분주하다. 이들 역시 2월 18일 이후 최근까지 약 2개월간 주가 상승률이 적게는 45%에서 많게는 279%에 이른다. 3월 시장 저점 기준 상승률도 적게는 7%에서 많게는 95%에 달한다. 코로나19 진단키트는 한국이 최초로 생산한 것은 아니다. 코로나19로 먼저 홍역을 치른 중국에서 진단키트가 출시됐지만 상품화에 성공하지 못했다. 업계에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기술력과 양산 기반을 갖춘 한국 기업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에는 테라젠이텍스 (11,250원 350 +3.2%), 디엔에이링크 (22,000원 2100 +10.6%) 등 유전체 분석 기술을 확보한 업체들이 강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디엔에이링크는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를 이용한 혁신형 진단키트 개발 소식에 상승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 테라젠이텍스는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발굴 소식으로 강세 흐름이 이어지다 최근에는 국내 연구진의 코로나19 RNA 전사체 분석에 참여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10일 증시에서 상한가로 거래를 마치기도 했다.

(서울=뉴스1)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씨젠을 방문, PCR셋업준비실에서 천종윤 씨젠 대표와 시약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3.25/뉴스1(서울=뉴스1)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씨젠을 방문, PCR셋업준비실에서 천종윤 씨젠 대표와 시약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3.25/뉴스1
재택근무·온라인쇼핑 테마주도 코로나19로 주목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및 재택근무 확산 분위기가 실적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이유로 주가가 오른 종목들도 있다. 원격지원 및 원격제어, 화상회의 솔루션을 개발해 공급하는 알서포트 (15,400원 500 +3.4%)는 3월19일 이후 최근까지 16거래일간 주가가 100% 이상 올랐다.

알서포트는 아시아 1위, 글로벌 5위 원격지원 및 제어 소프트웨어 업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IT(전기전자) 기술 기반의 보안 업체인 라온시큐어 (3,440원 70 +2.1%), 문서보안 솔루션 업체인 소프트캠프 (8,230원 -0)도 최근 16거래일간 상승률이 60%를 웃돈다. 업계 관계자는 "재택근무 확산에 따른 보안서비스 중요성이 부각된 결과 최근 시장에서 주목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유통업체가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것과 반대로 온라인 쇼핑 거래규모가 연일 늘어나며 PG(온라인 결제업체) 관련 종목들의 주가도 강세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휴대폰 소액결제 부문 PG사업을 영위하는 다날 (4,950원 60 -1.2%), KG모빌리언스 (9,530원 70 +0.7%)는 3월19일 이후 최근까지 주가가 각각 68%, 77% 상승했다. NHN한국사이버결제 (68,500원 300 +0.4%), KG이니시스 (20,400원 200 +1.0%), 나이스정보통신 (24,650원 450 +1.9%) 등의 주가도 29~49% 가량 올랐다.

온라인 쇼핑 종목의 강세흐름이 이어지면서 제지업체 주가도 덩달아 뛰었다. 특히 택배상자 등에 주로 쓰이는 골판지를 만드는 태림포장 (4,485원 125 -2.7%), 신대양제지 (52,400원 -0), 아세아제지 (24,800원 100 +0.4%), 대영포장 (1,070원 5 -0.5%) 등의 주가는 3월 저점 이후 최근까지 적게는 37%에서 많게는 6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 때 '마스크 테마주'로 꼽혔던 제지업체인 모나리자 (5,140원 50 +1.0%), 깨끗한나라 (4,690원 130 +2.9%) 등도 각각 88%, 70% 상승했다.

아울러 개학연기 및 온라인 개학 등이 논란이 되면서 교육업체들, 특히 온라인 교육주들도 있다. 청담러닝 (22,100원 500 +2.3%), 메가스터디 (10,600원 150 +1.4%), YBM넷 등이 온라인 교육주로 묶이며 역시 급락장세 이후 현재까지 50~76%대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게임업체 주가도 강세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위메이드 (37,300원 550 -1.4%), 게임빌 (35,100원 400 +1.1%), 엔씨소프트 (806,000원 7000 +0.9%) 등 대형 게임주의 주가가 최근 한 달새 37~63%대 상승률을 기록하며 시장 상승률을 웃도는 성적을 기록했다.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대구에서 재택근무하는 삼성전자 직원들이 26일 구미시 공단동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에 설치된 워킹 스루 검사 부스에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하고  있다. 구미시는 대구에서 장기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삼성전자 1300여명 직원들의 원활한 업무복귀를 위해서 이날까지 3일간 전수 검사를 실시했다. (구미시제공)2020.3.26/? 뉴스1(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대구에서 재택근무하는 삼성전자 직원들이 26일 구미시 공단동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에 설치된 워킹 스루 검사 부스에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하고 있다. 구미시는 대구에서 장기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삼성전자 1300여명 직원들의 원활한 업무복귀를 위해서 이날까지 3일간 전수 검사를 실시했다. (구미시제공)2020.3.26/? 뉴스1
당국 "코로나 테마주 모니터링 강화, 불공정거래에 엄중대응" 당부
그러나 실적개선이 확인되지 않은, 풍문으로 매수세가 몰리는 데 대해 유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10일 오후 공동 명의로 내놓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관련 마스크, 진단, 백신, 세정·방역 등 소위 코로나19 테마주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되며 주가가 급등락하는 등 변동성이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코로나 확산 영향과 무관한 회사나 사업실체가 불분명한 회사가 코로나 테마주로 부각돼 무분별한 추종매매가 따르는 경우 투자자 피해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금융당국은 금감원·거래소에 설치된 루머 단속반을 적극 가동해 증시 악성루머 등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매매거래와의 연관성을 엄정히 점검하고 있다"며 "주식 게시판,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문자메시지 등 정보유통 채널을 통한 허위사실, 풍문 유포행위를 집중 단속 중이며 호재성 계획 발표 후 대주주 보유 주식 처분, 차명계좌 등을 활용한 이익편취 등 불공정 거래 개연성이 높은 행위를 집중 점검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투자자들에게 "코로나 테마주가 주가 등락률이 현저하게 크고 예측이 어려워 투자 위험이 매우 높다"며 "기업 실적과 무관하게 단순히 테마 편입에 따라 주가가 급등락하는 경우 손실 발생 가능성이 높고 주식게시판 등을 통한 미확인 정보 유포는 매수유인 목적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투자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