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아내의 맛', 일베 용어 자막 사용?…제작진 공식 사과

머니투데이 이호길 인턴기자 2019.06.26 09:5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제작진 "일베 사이트 단어 인지 못 해…주의 깊게 방송 살피겠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특정 지역을 비하하는 단어를 자막으로 사용해 파장이 일고 있다. 제작진은 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아내의 맛' 측은 26일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 용어인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이 방송됐다"며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 사이트에서 시용되는 단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내의 맛'은 25일 방송분에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을 써 도마 위에 올랐다.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고향 진도를 방문해 가족을 만나는 장면에서 이같은 단어를 송출한 것이다. 이에 시청자와 누리꾼의 비판이 쇄도했다.

'전라디언'이란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일베) 등에서 전라도 지역을 비하할 때 쓰는 단어다. '아내의 맛'은 해당 영상 다시보기를 삭제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