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파월 "연준, 과민반응 안돼"…불러드 "금리 0.5%p 인하는 과해"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2019.06.26 03:0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연준, 다음달 0.5%p 금리인하 기대에 찬물…인하시 0.25%p 유력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시장의 대폭적인 금리인하 기대에 제동을 걸었다.

제롬 파월 의장은 연준이 과도하게 반응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고, 연준의 대표적인 '비둘기파'(통화완화주의자)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금리를 일시에 0.5%포인트 인하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밝혔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25일(현지시간) 미 외교협회 연설에서 "일시적인 것들에 단기적으로 과민반응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연준이 그렇게 할 경우 전망에 더 큰 불확실성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기준금리를 인하하더라도 적절한 수준에 그칠 것이란 의미로 해석된다.



파월 의장은 그러면서도 "우리는 경제 전망과 관련해 앞으로 나오는 정보들을 면밀히 주시할 것이고, 경기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한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향후 금리인하를 시사했다.

그는 "내 동료들과 내가 싸우고 있는 질문은 불확실성이 경제 전망을 압박해 통화정책 완화를 요구하는지에 있다"며 "다수의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위원들은 완화적인 정책의 근거가 강해졌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파월 의장은 "연준은 단기적인 정치적 압력으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정책이 단기적 정치적 이익에 쏠리면 타격이 생기기 때문에 의회가 연준을 이 같은 방식으로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해놨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잇따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금리인하 압박에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전날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을 '고집 센 아이'라고 비난하며 금리인하를 압박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올초 백악관은 파월 의장을 연준의 일반 이사로 좌천시키는 방안도 검토했다고 한다.

한편 불러드 총재는 이날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연준이 다음달 한꺼번에 50bp(1bp=0.01%포인트)의 금리인하를 단행할 수 있다는 시장의 기대에 대해 "50bp는 과하다. 지금 우리가 큰 조치를 취할 필요는 없다. 보험적 조치로는 25bp 인하가 적절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불러드 총재는 지난 19일 끝난 FOMC 회의에서 유일하게 금리인하를 주장하며 25bp를 내리자고 요구한 바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미국 연방기금 금리선물시장은 다음달말 FOMC에서 금리가 인하될 가능성을 100% 반영하고 있다. 이 가운데 25bp(1bp=0.01%포인트) 내릴 것이란 전망이 65.7%, 한꺼번에 50bp를 인하할 것이란 전망이 34.3%다.


전날엔 한꺼번에 50bp를 인하할 것이란 전망이 42.6%에 달했으나 이날 파월 의장과 불러드 총재의 발언 이후 기대치가 낮아졌다.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는 2.25∼2.50%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