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사진] 걸어다니는 콘셉트카 현대차 '엘리베이트'

머니투데이 라스베이거스(미국)=황시영 기자 2019.01.08 18:09
현대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가 보행취약계층의 이동을 돕고 있는 이미지 사진./사진=현대차현대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가 보행취약계층의 이동을 돕고 있는 이미지 사진./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최신 로봇 및 전기차 기술이 결합된 새로운 모빌리티를 선보였다.

현대차는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하고, 축소형 프로토타입의 작동 모습을 시연했다.

현대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가 험지를 이동하는 이미지 사진./사진제공=현대차현대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가 험지를 이동하는 이미지 사진./사진제공=현대차
'엘리베이트'는 일반 도로는 물론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 접근이 어려운 지역 및 상황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전기 동력이 사용되며, 5개의 축으로 설계된 로봇 다리를 이용해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해 다양한 지형 형태에서 활용할 수 있다. 보행 속도는 5㎞/h수준이며,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1.5m 높이의 벽을 넘는 것도 가능하다.

현대차가 이날 공개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는 프로토타입 모델로 글로벌 미디어의 예상보다 크기가 훨씬 작았다. 현대차는 이와 관련 "아직 프로토타입(원형) 수준이며 내년 이후에 3m 이상으로 더 큰 차의 형태를 갖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가 혹한기 눈 사이를 헤치면서 정지상태의 다른 차량을 구하러 가는 이미지 사진./사진제공=현대차현대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가 혹한기 눈 사이를 헤치면서 정지상태의 다른 차량을 구하러 가는 이미지 사진./사진제공=현대차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