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N 계열사 지분 취득한 하이퍼코퍼레이션 "뉴테크 사업 시너지 구축"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4.04.08 10:55
글자크기
FSN 계열사 지분 취득한 하이퍼코퍼레이션 "뉴테크 사업 시너지 구축"


하이퍼코퍼레이션(구 메디프론)은 최대주주 FSN (2,015원 ▼25 -1.23%)의 핵심 콘텐츠 및 테크 계열사인 핑거랩스, 이모션글로벌의 지분 일부를 취득한다고 8일 밝혔다. 이와 더불어 FSN이 보유한 메이크어스의 지분도 전량 취득했다.

핑거랩스와 이모션글로벌은 FSN의 테크 사업을 담당하는 핵심 계열사다. 핑거랩스는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다양한 웹 3.0 인프라, 웹 3.0 전반에 걸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자회사 핑거버스를 통해 포인트 테크 플랫폼 '메타클럽'을 운영하며 국내 포인트 시장에 진출했다. 약 30년 업력의 디지털 1세대 기업 이모션글로벌은 UX(사용자경험) 컨설팅부터 기획, 디자인, 개발, 운영까지 다양한 플랫폼 구축 및 운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핵심 기업들의 지분을 확보한 하이퍼코퍼레이션은 본격적으로 FSN 뉴테크 사업의 핵심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최근 하이퍼코퍼레이션의 최대주주로 등극한 FSN은 마케팅, 테크, 커머스, 글로벌로 분류했던 사업군을 뉴테크와 엑셀러레이터로 개편했다. 뉴테크 사업은 하이퍼코퍼레이션을 중심으로 기술력 높은 계열사들을 배치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하이퍼코퍼레이션은 이번 인수를 통해 다양한 카테고리의 플랫폼을 기획하고 있다. 우선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출시할 예정이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 비마약성 진통제, 치매 조기 진단키트 등 하이퍼코퍼레이션이 쌓아온 바이오 헬스케어 노하우에 핑거랩스, 이모션글로벌 등의 플랫폼 구축, 운영 역량을 더한다는 전략이다.

핑거랩스가 운영 중인 엑스클루시브를 중심으로 한 차세대 IP(지적재산권) 콘텐츠 사업도 본격화한다. 경쟁력 있는 IP를 확보하고 AI(인공지능) 및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콘텐츠의 저작권을 보호하는 형태의 유통 비즈니스를 구축해 암표, 취약한 수익 구조 등 주요 콘텐츠 플랫폼들의 문제점을 해결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또한, 자체 콘텐츠를 제작, 업로드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해 혁신적인 콘텐츠 생산을 유도하고 장기적으로는 유저가 콘텐츠 제작, 발굴을 위한 펀딩에 참여할 수 있는 STO(토큰증권발행) 형태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또, 하이퍼코퍼레이션은 FSN이 보유한 메이크어스의 지분을 전량 취득했다. 글로벌 콘텐츠 스튜디오 메이크어스는 약 4500만명에 육박하는 전체 채널 구독자를 보유한 디지털 콘텐츠 미디어 '딩고'를 운영하고 있다.


이상석 하이퍼코퍼레이션 대표이사는 "FSN 테크 사업의핵심 역할을 담당했던 핑거랩스, 이모션글로벌과 국내 최고 수준의 IP를보유한 메이크어스의 지분을 취득하면서 뉴테크 신사업을 위한 높은 기술력, 양질의 IP 등을 모두 확보했다"며 "AI 및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IP 콘텐츠 등 다양한 영역을 선도할 수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