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맛 내는 향미소재 개발...에이치엔노바텍, 'A-벤처스' 선정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3.11.29 11:0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주식회사 에이치엔노바텍 김양희 대표/사진=농림축산식품부 주식회사 에이치엔노바텍 김양희 대표/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식품 분야 우수 벤처·창업기업인 '에이(A)-벤처스' 제55호 기업으로 에이치엔노바텍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에이치엔노바텍은 기존 콩 분자 추출이나 세포 배양 방식이 아닌 눈개승마(국내 고산지대에 자라는 여러해살이 식물, 삼나물로 불리기도 함), 버섯 등 식물에서 추출한 아미노산 혼합조성물을 활용해 대체육 향미소재 등을 제조· 개발하고 있다.



에이치엔노바텍이 개발한 대체육 향미소재(ACOM-G)는 아미노산 조성물의 종류 및 함량에 따라 다양한 고기 맛을 결정할 수 있다. 소고기를 비롯해 닭고기, 돼지고기, 양고기 등의 맛을 낼 수 있으며, 화학첨가제 없이 육류의 깊은 감칠맛과 향, 육류 발색도 조절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대체육 소재 햄버거 패티와 크로켓, 식물성 우유 등에 대한 상품화에 성공했다.
ACOM-G 소재/사진=농림축산식품부 ACOM-G 소재/사진=농림축산식품부
에이치엔노바텍은 올해 23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누적투자금은 97억8000만원이다.

김양희 에이치엔노바텍 대표는 "2025년 상반기부터 자체 제조공장을 설립해 자체 생산한 대체육 향미소재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시장에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