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운영 자동화 솔루션 '런베어', 카카오벤처스 등서 투자유치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08.08 13:0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런베어 이성원 대표(좌), 황호성 CTO(우)/사진제공=런베어런베어 이성원 대표(좌), 황호성 CTO(우)/사진제공=런베어


인공지능 기반 정보통신(IT) 운영 자동화 솔루션을 운영하는 런베어가 카카오벤처스베이스인베스트먼트로부터 프리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투자금은 비공개다.



런베어는 데브옵스(DevOps) 엔지니어의 작업 도구를 AI와 연동해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운영에 이르는 업무 과정을 효율적으로 개선하는 기업간 거래(B2B)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개발하고 있다. IT 서비스 운영의 핵심인 업무 자동화를 통한 비효율 개선과 안정성 및 속도 증대를 목표로 한다.

데브옵스 엔지니어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개발부터 배포, 운영, 사후 모니터링에 이르는 과정을 반복한다. 이 과정에서 내부에 축적된 개발 지식과 운영 맥락 등을 고려해야 하지만 정보가 산재해 있거나 인원 변경이 있을 경우 효율적인 대처가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



런베어는 기업 데이터를 연동해 개발 연혁에 따른 운영 매뉴얼을 자동 생성한다. 장애 대응 및 복구 속도를 높이고 인프라 운영 업무가 소수 인원에 집중되는 것을 방지한다. 데브옵스 엔지니어는 물론, 사이트 신뢰성 엔지니어(SRE, Site Reliability Engineer)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런베어는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고객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미국 델라웨어 주에 법인을 설립해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도 마쳤다.

런베어는 두 번의 창업과 엑시트를 경험한 연쇄창업가 이성원 대표와 황호성 CTO(최고기술책임자)를 주축으로 꾸려진 팀이다.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동문인 두 공동창업자는 카카오와 버즈빌에 성공적으로 사업을 매각한 경험이 있다. 스타트업과 IT, 플랫폼 기업을 거쳐 조직 경험이 풍부하고 해외 비즈니스 이해도가 높은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신정호 카카오벤처스 심사역은 "런베어는 비즈니스와 프로덕트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기술 역량을 두루 갖춘 연쇄창업가로 구성된 팀"이라며 "애자일한 프로덕트 개발로 개발자들의 운영 업무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이들의 고충을 해결하며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이유를 전했다.

이성원 런베어 대표는 "다양한 규모의 조직을 거치면서 IT 서비스 '운영 효율화'는 늘 풀고 싶은 문제였다"며 "런베어를 통해 데브옵스 엔지니어를 비롯한 개발 조직이 겪는 비효율을 개선하고 유기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