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찍어 반려견 건강체크'…십일리터, 씨엔티테크서 투자유치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08.02 15:30
글자크기
'사진 찍어 반려견 건강체크'…십일리터, 씨엔티테크서 투자유치


반려동물 온라인 홈케어 서비스 개발 스타트업 십일리터가 투자 전문 액셀러레이터 씨엔티테크로부터 시드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십일리터가 운영하는 '라이펫'은 △사용자의 응답을 기반으로 10개 부위의 건강 점수를 확인할 수 있는 종합·부위별 건강체크 △반려동물의 특정 부위를 촬영해 등록하면 비전AI가 질병의 존재 가능성을 예측하는 AI 건강 점검 △수의사 상담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등록 반려동물 수는 2만 2000마리, 누적 건강 점검 수는 2만 7000건에 이른다.

특히 뒷모습 사진 1장으로 슬개골 탈구를 판별하는 서비스의 경우, 동물용 의료기기 임상시험을 통해 민감도 97.6%, 특이도 98.8% 등 높은 진단 정확도를 기록했다. 지난 6월 투자용 기술 신용평가(TCB)를 통해 기술 특례상장이 가능한 수준인 TI-3 등급을 획득하는 등 뛰어난 기술성을 인증받고 있다.



십일리터는 6월부터 영양제, 기능성 사료, 의료기기 등을 판매해 건강 상태 확인부터 건강관리 영역까지 사업을 확장했다. 다음달에는 전략적 제휴를 통해 펫 보험, 펫 택시 할인 등 펫 건강 케어 전반을 아우를 수 있는 멤버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김광현 십일리터 대표는 "반려동물은 아파도 본인의 증상을 숨기는 경우가 많다"며 "자사의 비전AI를 통해 조기에 여러 질병의 신호를 인지하고 반려인이 동물 병원에 방문하게 함으로써 건강한 반려동물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