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웨이즈' 운영사 레브잇, 600억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2023.06.20 08:45
글자크기
'올웨이즈' 운영사 레브잇, 600억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모바일 팀구매 커머스 플랫폼 '올웨이즈' 운영사 레브잇이 60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 총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869억원을 넘었다.



이번 투자는 DST 글로벌 파트너스가 리드하고, 본드캐피털이 새롭게 참여했다. 또한 기존 투자사 KB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벤처투자, 한국투자파트너스, GS벤처스, GS, 끌림벤처스 전원이 후속 투자를 진행했다. 지난해 9월 133억원 규모의 시리즈 A2 라운드를 마무리한 후 9개월 만이다.

DST 글로벌은 페이스북, 트위터, 알리바바, 바이트댄스(틱톡) 등의 투자를 리드한 세계적인 벤처캐피탈이며, 본드캐피털은 실리콘밸리 기반의 글로벌 벤처캐피탈로, 매년 글로벌 인터넷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분석하는 '인터넷 트렌드' 보고서 발간으로도 유명하다. 본드캐피털 팀은 에어비앤비, 우버, 스포티파이, 캔바 등의 투자로 잘 알려져있다.



올웨이즈는 2021년 9월 출시된 모바일 커머스앱으로, '초저가'와 '즐거운 경험'이라는 가치를 핵심요소로 내세우고 있다. 올웨이즈는 20여명의 팀원으로 출시 1년 9개월만에 가입자 수 700만명, 월간 활성 사용자 수 250만명, 일간 활성 사용자 수 130만명 등을 달성했다. 사용자 수 성장에 더해, 월 거래액이 400억원을 돌파하고, 광고 매출이 수수료 매출을 뛰어넘는 등 모든 측면에서 매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웨이즈는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요소 등을 통해 사용자들이 매일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초저가 상품들과 추천 알고리즘을 통해 구매를 이끄는 디스커버리형 커머스 모델을 도입했다. 대다수의 올웨이즈 이용자들은 검색을 통한 구매보다 앱을 둘러보다 자연스럽게 초저가 상품을 발견하고 구매하는 패턴을 보인다.

이번 투자를 통해 올웨이즈는 한국 이커머스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더 빠르게 높이고, 세계적으로 새로운 대세이자 혁신이 되어가는 디스커버리 커머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에 신규 투자사로 참여한 본드캐피털의 채대권 제너럴 파트너는 "종합 커머스 업계에서는 혁신을 찾아보기 어렵다. 이미 자리잡고 있는 거대한 공룡들을 무너뜨리기 위해선 고객들이 놀랄만한 가격과 속도, 그리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데, 이는 극도로 성숙한 시장에서 달성하기 매우 어려운 과제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웨이즈는 사용자 경험과 가치에 대한 끊임없는 집착으로 이를 해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레브잇은 20명도 안되는 팀원들로 식료품과 의류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매일 백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플랫폼을 만들어냈다. 우리는 레브잇 팀과 함께 협력하며 이커머스와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더 많은 혁신을 이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승현 미래에셋캐피탈 팀장은 "규모가 커지면 운영지표의 효율이 떨어지는 것이 일반적인데, 올웨이즈는 유저와 거래액 급증에도 운영 및 비용 효율이 오히려 개선됐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핀둬둬와 틱톡으로 대표되는 엔터테인먼트와 이커머스를 결합한 디스커버리 커머스가 2025년까지 연평균 26%로 급성장하며 전체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의 16%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기업 성장 사이클의 초입에 있는 올웨이즈에 추가 투자하게 됐다"고 밝혔다.

강재윤 레브잇 대표는 "전 세계에서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모바일 이용시간과 스마트폰 성능의 향상은 기존의 검색형 커머스들과 차별화된 디스커버리형 커머스들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국내 소비자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소비자들이 높은 품질의 상품을 훨씬 더 저렴하게 발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