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證 "네카오, 아직은 부담…중소형株에 주목하라"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3.02.28 08:04

글자크기

사진=한화투자증권 제공사진=한화투자증권 제공


한화투자증권이 인터넷/게임, 미디어 업종 중 중소형주에 주목하라고 권했다. 경기 영향에 덜 민감하고 실적 개선 가능성까지 갖췄다는 이유에서다.



28일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NAVER (201,500원 ▼1,000 -0.49%)의 PER(주가수익배수)는 지난해 말 23배에서 현재 29배, 카카오 (56,800원 ▲200 +0.35%)는 같은 기간 42배에서 50배까지 올랐다"며 "지난해 말과 지금의 펀더멘털(기초여건)은 크게 변한 게 없지만 거시경제 변화 기대감에 따라 낙폭과대 성장주들의 눌려있던 멀티플이 반등했다"고 했다.

김 연구원은 "인터넷 기업의 수익성 하락 추세가 올 1분기까지 지속되고 3분기부터는 개선될 수 있다"며 "그 전 상반기까지는 상대적으로 경기 영향에 덜 민감하고 실적 개선 가능성과 개별 이슈를 보유한 중소형주들에 대한 투자를 제안한다"고 했다.



이어 "업황과 무관하게 개별 모멘텀이 가시화될 수 있는 기업들은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재평가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는데 롯데정보통신 (28,050원 ▲250 +0.90%), 케이아이엔엑스 (58,200원 ▲3,800 +6.99%), 인크로스 (14,440원 ▼160 -1.10%), 아프리카TV (75,900원 ▲500 +0.66%)가 이에 해당한다"며 "수익성 개선 효과가 두드러지게 나타날 넷마블 (56,600원 ▼100 -0.18%), NHN (26,850원 ▼50 -0.19%), CJ ENM (76,600원 ▼1,200 -1.54%) 등도 주목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임 시장의 포화와 주도주들의 신작 소식이 요원한 가운데 기대 신작을 준비 중인 네오위즈 (49,400원 ▲3,300 +7.16%), 데브시스터즈 (48,500원 ▼1,800 -3.58%), 이익 개선이 가시화되고 있거나 핵심 IP(지적재산권)를 바탕으로 실적 성장이 기대되는 조이시티 (4,170원 ▲120 +2.96%)엠게임 (8,110원 ▲100 +1.25%)을 대안으로 제시한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