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3억원' 창업자금 받을 수 있는 대학 9곳, 어디?

머니투데이 고석용 기자 2023.02.27 12:00
글자크기
'최대 3억원' 창업자금 받을 수 있는 대학 9곳, 어디?


대학을 거점으로 성장해나갈 (예비)창업기업에 최대 3억원의 사업화자금이 지원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월21일까지 '창업중심대학 창업사업화 지원기업'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창업중심대학은 대학이 스타트업을 주도적으로 보육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기존 성장단계별 창업패키지와 달리 대학이 스타트업의 성장단계 전체를 지원하도록 해 지역의 창업거점 역할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올해는 9개 대학이 창업중심대학을 맡게 됐다.



이번 지원사업에서는 창업중심대학에서 성장할 유망 (예비)창업기업 750개를 선발해 지원할 예정이다. 각각 예비창업자 354개, 초기창업기업 222개, 도약기 창업기업 174개 내외다.

대학이 보유한 고부가가치 기술의 사업화를 유도하기 위해 대학생, 실험실, 교원 등 대학발 창업기업을 30% 이상 선발한다. 또 지역을 기반으로 창업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대학의 해당 권역 내 (예비)창업기업을 60% 이상 선정할 계획이다.
'최대 3억원' 창업자금 받을 수 있는 대학 9곳, 어디?
사업에 선정되면 사업화 자금을 성장단계별로 최대 1억원에서 3억원을 지원받고 역량강화교육, 투자유치, 멘토링 등 프로그램 등을 제공받게 된다.



아울러 대학별로 10억원 이상으로 조성한 투자재원을 활용해 당해연도에 발굴·육성한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또 지역 내 협력기관과 연계해 지역별로 다양한 특화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창업 거점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업설명회는 3월 3일 유튜브 창업진흥원 채널에서 진행된다. 이영 장관은 "창업중심대학이 대학발 창업을 활성화하고 지역을 기반으로 창업기업을 육성해나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창업중심대학을 운영하는 대학은 한양대, 성균관대, 호서대, 한남대 , 강원대, 대구대, 전북대, 부산대, 경상국립대 등 9곳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