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준희 '명품 노쇼'에 울컥…명품 포장까지 마쳤는데 "연락두절"

머니투데이 김도균 기자 2022.09.24 19:1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좌)김준희. (우)김준희 인스타그램./사진=스타뉴스(좌)김준희. (우)김준희 인스타그램./사진=스타뉴스




방송인 겸 온라인 쇼핑몰 CEO(최고경영자) 김준희가 구매를 약속했다 '잠수'를 탄 고객들로 인한 울분을 토로했다.

김준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와… 다시는… 정말 다시는… 라이브 플리(플리마켓)는 안하는걸로…"라며 사진을 게시했다. 김준희가 공개한 사진에는 여러 명품 브랜드의 제품이 포장된 모습이 담겼다.

김준희는 '노쇼'(No-Show·예약부도) 고객들을 언급하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준희는 "그 많은 사람들이 원하고 계신데 (구매)하겠다고 해놓고 감감 무소식인 사람들은 뭐죠. 원하시는 분들 너무 많으셨는데"라며 "연락조차 없는 분들 때문에 우리 전부 괜한 짓 했어요. 발은 퉁퉁 붓고 목소리는 다 상하고 제 마음은 더 속상해요"라고 했다.


이어 "살 마음도 없었던 사람들… 진짜 너무 해요 정말"이라며 "저 이제 라이브는 하고 싶지 않아요"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20년 연하의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한 김준희는 남편과 함께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