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유리상자' 이세준 "결혼식 축가만 1500번 넘게 불러, 수입은…"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2022.06.24 07:5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SBS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사진=SBS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




유리상자 이세준이 최근 10년 동안 축가만 1500번 넘게 불렀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SBS 음악 추리쇼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이하 '판타스틱 패밀리')에는 이세준과 그의 조카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조카는 이세준이 '인간 오작교'라며 "결혼식 축가의 단골 손님"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이세준은 "축가만 1500번 넘게 한 것 같다. 지난달에도 14번을 했다"며 "중국, 일본에서도 축가를 불러봤다. 금강산 관광이 가능했던 시절에는 금강산 유람선에서도 축가를 불렀다"고 말했다.



이세준은 같은 지인에게 축가를 두 번 불러준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을 두 번 하는 지인도 있지 않나. '한번 했는데 또 하냐'고 하면 '나는 두 번이지만 신부는 처음'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사진=SBS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
'축가로 돈을 많이 벌었냐'는 질문에는 "축가가 데뷔 첫 10년 동안 몰려 있었다. 근데 그동안은 돈을 받은 적이 없다. 저희가 생각을 잘못한 게 축가로 돈을 받으면 순수함을 잃는 것 같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어느 날 돈을 받았는데 그게 한 번이 어렵지, 그다음부터 혹시 안 주시나 기대하게 되고 요즘은 주시면 받는다"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축가 경험으로는 "축가 부르고 나오는데 한 어르신께서 다른 예식홀로 끌고 가서 노래해달라고 했다. 지나가다 듣고 좋으셨나 보다. 뿌리칠 수도 없고 그래서 불렀다. 나오는데 지갑에 있는 돈을 다 주셨다"고 회상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