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차 노조, 임금협상 교섭 결렬 선언...중노위에 조정신청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2022.06.22 16: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차그룹사 노조원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자동차 본사 앞에서 ‘현대기아그룹사 차별적 가이드라인 분쇄! 격려금 동일지급 쟁취! 그룹사 공동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26.[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차그룹사 노조원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자동차 본사 앞에서 ‘현대기아그룹사 차별적 가이드라인 분쇄! 격려금 동일지급 쟁취! 그룹사 공동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26.




현대자동차 노조(금속노조 현대차지부)가 올해 임금협상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현대차 노조는 22일 울산공장 본관에서 열린 12차 교섭에서 임협이 결렬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오는 23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한 뒤 28일 임시대의원대회를 개최 후 다음달 1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올해 임협 관련 일괄 안을 제시하지 않으면서 노동자 양보만 바라고 있다"고 결렬 선언 이유를 밝혔다.




앞서 노조는 사측에 기본급 16만52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수당 현실화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노조 별도 요구안에는 신규인원 충원, 정년 연장, 고용 안정 등이 포함됐다.

회사는 불안정한 부품 수급 문제, 글로벌 위험 요인 등을 고려할 때 노조 요구를 수용하기 쉽지 않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