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추미애 "검찰개혁 반드시…김대중·노무현 꿈 이뤄야"

머니투데이 이정현 기자 2021.09.15 17:1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후 광주 광산구 민주당 광산을 사무실에서 열린 지역위원회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21.09.15.[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후 광주 광산구 민주당 광산을 사무실에서 열린 지역위원회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21.09.15.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광주를 찾아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의 못 다 이룬 꿈을 이루기 위해선 검찰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최근 불거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으로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15일 오후 광주 광산구을 당원간담회 자리에서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이 조국 사태가 윤석열의 난이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조국사태 당시 겨우 있는 것은 표창장"이라며 "대통령의 인사권에 도전장을 던진 윤석열이 표창장이 진짜 발급됐다고 주장하는 정경심의 말에 대해 증명해야 했는데 진술이 오락가락하는 총장의 말만 듣고 징역 4년이라는 벌을 내린 윤석열의 검난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시민들이 정치군인들을 몰아내고 민주주의 정부를 세웠는데 허약해 검찰은 정권을 무너뜨려도 보고 세워도 보면서 간이 커졌다"며 "검찰은 이때 우리가 직접 정권을 잡아도 되겠다는 생각을 품었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재벌들도 검찰에 잡히면 잘봐달라고 하니 무서운 것이 없어졌다"며 "청부고발도 하나의 사건이 아니고 연속성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사태, 강기정 수석을 엮으려 했던 라임사건, 유시민, 김건희 씨를 추적보도 했던 언론을 고발했다"며 "이것도 정직하게 일하는 중앙지검은 안되고 멋대로 할 수 있는 대검에 접수했으며 이것이 증거로 드러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이마저도 안되니까 제보자가 박지원 국정원장을 만났다는 이유로 '박지원 게이트'라고 하고 있다"며 "검찰 쿠데타를 성공시키기 위해 야당을 시켜 공적을 제고하는 고발장을 대신 내게 해 촛불시민이 세운 합법적인 민주정부의 힘을 빼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개혁 추진 당시에 대해서는 "언론이 추윤갈등이라고 하니 (민주당은) 여론관리가 안됐다"며 "재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데 (내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가려고 선거운동을 한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저는 정치욕심을 버리고 이 자리에 있다고 했지만 아무도 그 말을 안믿고 김을 뺐다"며 "장관 혼자 무리하게 (검찰개혁을) 추진했다는 분위기가 만들어졌다"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김대중 대통령이 햇볕정책을 말씀하시니 옷로비 사건을 이야기했다. 그렇게 민심을 잃었다"며 "다 검찰이 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도 마찬가지고 이명박 대통령 때 BBK 의혹을 곰탕 한그릇 먹고 덮어줬다. 박근혜 대통령도 마찬가지"라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지켰으면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