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류현진 온 후 인기 폭발!' 토론토, TV 시청자수 2.7배 UP

스타뉴스 김동윤 기자 2021.09.15 16:5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류현진./AFPBBNews=뉴스1류현진./AFPBBNews=뉴스1




최근 15승 2패로 뜨거운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인기가 실제 지표로도 드러나기 시작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의 제이미 캠벨은 15일(한국시간) "전날(14일) 토론토가 탬파베이 레이스에 승리한 경기를 평균 110만 명의 캐나다인이 시청했다. 2018년 이후 최고치"라고 밝혔다.

토론토 메이저리그 경기 및 캐나다 스포츠 다수는 스포츠넷을 통해 중계된다. 그런 만큼 스포츠넷은 시청률 집계도 담당하는데 지난 14일 토론토와 탬파베이의 경기에서 올해 최고 시청자 수를 달성했다.



폭발적인 시청률의 직접적인 원인은 지난 7일~10일에 있었던 뉴욕 양키스와 원정 4연전 싹쓸이로 보인다. 스포츠넷에 따르면 지난 6일 토론토가 양키스에 8-0 완승을 거둔 경기는 평균 80만 명의 캐나다인들이 지켜봤고, 4연전 모두 합해 410만 명이 시청했다.

이어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 4연전에서도 토론토는 3승 1패로 연승이 끊겼음에도 47득점을 냈다. 다득점의 기쁨을 400만 명의 캐나다인들이 만끽했고, 이 열기가 탬파베이전까지 계속됐다.

주춤했던 캐나다의 야구 열기를 되살린 것은 류현진(34)의 영입으로 시작됐던 2020시즌이 기폭제가 됐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스포츠넷에 따르면 2020년 캐나다의 토론토 경기 시청자 수는 유난히 높았다. 토론토는 2020년 평균 50만 명의 시청자 수를 보유했다. 이는 전년 대비 23%가 증가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평균 41만 명의 시청자가 있었던 2019년보다 약 2.7배나 늘어난 것이다.

2019년 12월 류현진은 4년 8000만 달러(약 936억원) 규모의 FA 계약을 맺고 토론토에 합류했다. 그리고 류현진은 지난해 12경기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3위에 올랐고, 토론토를 4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스포츠넷,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등 다수 매체가 꼽은 토론토의 2020년 포스트시즌 진출 1등 공신은 류현진이었다.

한편, 이날 토론토는 최지만(30)의 홈런포를 앞세운 탬파베이에 0-2로 패하며 4연승이 끊겼다. 같은 날 승리를 거둔 뉴욕 양키스에 와일드카드 1위 자리를 내줬으나, 팬들의 관심은 식을 줄을 몰랐다.


토론토 팬들은 TV 시청자 수 소식에 "토론토는 보는 재미가 있는 팀이다.", "난 이기든 말든 토론토의 모든 경기를 본다.", "토론토는 거대한 팬덤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토론토 선수들과 팬들이 지난 4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끝내기 홈런을 친 마커스 세미언을 환영해주고 있다./AFPBBNews=뉴스1토론토 선수들과 팬들이 지난 4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끝내기 홈런을 친 마커스 세미언을 환영해주고 있다./AFPBBNews=뉴스1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