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울시, 건축사회와 '해체공사장 현장점검반' 시범운영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1.09.15 11:1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의 한 재개발지역에 안전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스1서울의 한 재개발지역에 안전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와 서울특별시건축사회는 건축사들이 직접 해체공사장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는 '현장점검반'을 올 연말까지 시범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해체공사장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감리자 대부분이 건축사다. 이들로 구성된 시건축사회가 자발적으로 현장점검반을 구성해 공사 관계자의 안전인식을 개선하고 현장관계자의 자정노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장점검반은 해체공사 경험이 풍부한 시건축사회 소속 건축사가 2인 1조를 이뤄 위해요소, 안전관리 운영 실태를 점검하게 된다. 도로, 횡단보도, 버스정류장 인접 등 사고 발생 시 위험성이 높은 해체 공사장 48곳이 점검 대상이다. 해체계획서 현장 비치 여부, 해체계획서대로 진행 여부, 가시설물 적정 설치 여부 등을 확인한다.



서울시는 현장점검에서 심각한 안전관리 문제가 발견된 경우 허가권자인 자치구를 통해 행정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편 시건축사회는 지난 6월부터 '해체공사감리 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건축물관리법에 따라 허가권자가 해체공사 감리자를 지정하는 제도가 새롭게 도입돼, 해체 감리자로 지정된 건축사와 건축주를 대상으로 감리업무 관련 상담·민원 조율을 지원한다.


김재록 시건축사회 회장은 "해체공사장 사고로 인한 피해는 공사를 관리·감독하는 감리자인 건축사에게도 큰 어려움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자정적인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현장점검반과 상담센터 운영으로 건축안전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개선과 함께 안전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해체공사장 안전관리 개선은 시민 안전과 직결되지만 공공의 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앞으로도 시건축사회와 민관협력을 통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여 이중 삼중으로 안전사고 발생을 예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