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저스틴 팀버레이크, '전 여친' 브리트니 학대 폭로에 "지지한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6.24 19: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팝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 저스틴 팀버레이크/사진=AFP/뉴스1팝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 저스틴 팀버레이크/사진=AFP/뉴스1




팝 가수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아버지의 통제로 고통받아온 삶을 폭로한 전 여자친구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응원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2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향한 지지의 메시지를 보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오늘 우리가 봤듯이 우리 모두 브리트니를 응원해야 할 때"라며 "우리의 과거가 좋았든 나빴든 그것과는 관계 없이, 지금 브리트니에게 일어나는 일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고등법원에서는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후견인 지위 분쟁에 관한 재판이 진행됐다.

앞서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아버지 제이미 스피어스는 2008년 딸의 후견인으로 지명됐으며, 그는6000만 달러(한화 약 681억)로 추정되는 브리트니의 재산을 비롯해 의료, 세금 문제 등을 13년 간 관리해왔다.

그러나 지난 3월 아버지의 후견인 자격 박탈을 요청했던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 그간 고통받아온 삶에 대해 증언했다. 그는 아버지의 지나친 통제 때문에 정신적인 고통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나는 결혼할 수도 없고 아이를 가질 수도 없다"며 "자궁 내 피임장치를 제거하는 것조차 반대했다"고 아버지에게 강제 피임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내 아버지와 측근들, 소속사는 감옥에 가야한다"고 말하며 오열했다.

그는 또 "내 인생은 착취 당했다. 억지로 내가 괜찮다고 말해왔지만 거짓말이었다"며 SNS 계정 속 사진들이 조작된 것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그 어떠한 여성도 자신의 신체결정권을 제한 받아선 안 된다"며 "어느 누구도 자신의 의지에 반해 잡혀있거나, 열심히 노력해 얻은 모든 것들에 접근할 때마다 허락을 받아야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 가족은 브리트니에게 사랑과 지지를 보낸다"고 응원하며 "법원과 브리트니의 가족이 모든 것을 바로 잡고, 그가 원하는대로 살게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1999년부터 2002년까지 공개연애를 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한때 혼전 순결을 서약했으나 사실은 자신과 성관계를 맺었다고 폭로했으며, 바람 핀 연인에 대한 내용을 담은 곡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금발 여성이 브리트니 스피어스인 것처럼 연출해 브리트니 스피어스는의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힌 바 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이에 대해 지난 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브리트니 스피어스에게 약 18년 만에 뒤늦은 사과를 전해 화제가 됐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