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욱한 마음에 복수?…천적 '도둑갈매기' 알 밟아버린 남극펭귄[영상]

머니투데이 한고은 기자 2021.06.10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도둑갈매기 알을 파손하는 아델리펭귄. /사진=극지연구소도둑갈매기 알을 파손하는 아델리펭귄. /사진=극지연구소
남극에 서식하는 아델리펭귄이 천적관계인 남극도둑갈매기의 둥지를 습격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아델리펭귄은 도둑갈매기의 알을 밟아서 터뜨리는 행동도 서슴지 않았다.

극지연구소는 김정훈 박사 연구팀은 10일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인근 케이프 뫼비우스에 설치한 무인 카메라로 아델리펭귄들이 도둑갈매기 둥지 3곳을 공격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케이프 뫼비우스가 위치한 남극 로스해 일대는 전세계 아델리펭귄의 약 32%가 번식하는 곳이다. 도둑갈매기는 아델리펭귄의 알과 새끼를 사냥해 먹이로 삼기 때문에 둘은 천적관계를 이루고 있다.

펭귄알을 훔쳐먹는 남극도둑갈매기. /사진=극지연구소펭귄알을 훔쳐먹는 남극도둑갈매기. /사진=극지연구소


연구팀은 호기심이 많고 호전적 성격으로 알려진 아델리펭귄 무리가 도둑갈매기의 경고음에 이끌려 접근했다가 도둑갈매기 둥지를 우발적으로 공격한 것으로 추정했다. 아델리펭귄은 다른 조류의 알이나 새끼를 먹지 않기 때문에 사냥 등 특정 의도를 갖고 공격했을 가능성은 낮다는 설명이다.

연구팀은 또 카메라가 설치된 지역도 가장 가가운 아델리펭귄 집단 번식지와 17km 이상 떨어져 있어 새끼를 지키기 위한 행동으로 보기도 어렵다고 분석했다.

김정훈 박사는 "천적을 공격하는 아델리펭귄의 이번 사례처럼 남극 생태계에는 베일에 가려진 부분이 많다"며 "무인 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해 남극동물들의 행동과 생태의 비밀을 풀어내는 연구를 계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해양수산부 연구과제 '남극해 해양보호구역의 생태계 구조 및 기능 연구'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연구결과는 지난 5월 국제학술지 'Diversity' 특별호 '로스해 해양보호구역의 생물다양성'에 게재됐다.

도둑갈매기 새끼가 있는 둥지를 습격하는 아델리펭귄. /사진=극지연구소도둑갈매기 새끼가 있는 둥지를 습격하는 아델리펭귄. /사진=극지연구소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