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송준근, 트로트 가수 변신 "딸이 아빠가 TV 나오는 것 좋아해"

뉴스1 제공 2021.05.15 18: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불후의 명곡' 15일 방송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코미디언 송준근이 트로트 가수에 도전하는 이유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코미디언 특집이 펼쳐졌다.

송준근은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 김준현은 송준근이 노래 잘하는 건 알고 있었지만 왜 트로트에 도전하는 건지 궁금해했다. 송준근은 "딸이 제가 TV에 나오는 걸 좋아한다. '개콘'에 나온 걸 계속 돌려보더라. 그래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개콘' 종영 후 동료들이 새로운 삶에 도전하고 있다. 희극인이 아직 죽지 않았다는 것도 보여주고 싶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한편 이날 첫 번째 순서로 나선 박성호는 김원준의 '쇼'를 선곡했다. 박성호는 특기 중 하나인 요들송을 선보이며 흥을 돋웠다. 두 번째 무대에서는 유민상&송영길&김수영이 소방차로 변신했다. 세 사람은 날렵한 몸놀림으로 무대를 종횡무진했다. 희극인답게 웃음도 놓치지 않았다. 박성호는 "2절까지 완창했다는 것 자체가 위대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민상도 "완주하는 데 목표가 있었다"고 받아쳤다. 판정단의 선택은 유민상&송영길&김수영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