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질병청, 보톡스업체 10여곳 현장조사 나섰다…메디톡스 등 실사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2021.02.16 18:4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메디톡스 포함해 보톡스 업체 10여곳 현장조사 할 것"

메디톡스 본사 전경 / 사진제공=메디톡스메디톡스 본사 전경 / 사진제공=메디톡스




질병관리청이 메디톡스 (195,700원 100 -0.1%) 등 국내 보툴리눔 톡신 업체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질병청은 업체 이달말까지 관련업체 10여곳을 대상으로 보툴리눔 균주 관리와 신고 사항과의 차이점, 균주 출처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16일 질병청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질병청은 이날 메디톡스가 보툴리눔 균주를 보관·관리하고 있는 공장을 찾아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현장조사는 질병청이 지난해 12월 질병청이 실시한 보툴리눔 균주 관리 조사의 후속조치다. 질병청은 이미 3곳 이상의 보툴리눔 톡신 업체에 대한 현장 조사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청은 고위험 병원균인 보툴리눔 균주 관리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보툴리눔 업체 20곳을 상대로 서면조사를 진행했다. 보툴리눔 균주 취득 경위, 보안 관리 현황, 병원체 특성 분석 여부 등 전반적인 내용을 조사했다.

질병청 관계자는 "1차 서면조사 결과 추가적으로 확인할 것이 있어 현장조사에 나선 것"이라며 "균주 보관현황, 신고사항과 다른 부분 등을 확인하고, 이를 통해 균주 보관 제도에 개선할 점이 없는지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메디톡스뿐 아니라 1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질병청이 조사에 나선 것은 고위험 병원균인 균주 출처 관련 시비가 몇년째 업계에서 끊이지 않아서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140,000원 1000 +0.7%)은 2016년부터 보툴리눔 균주 출처를 놓고 다투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은 1g으로도 100만명을 살상할 정도의 고위험 병원균으로, 생화학 무기로도 활용될 수 있다. 이에따라 보툴리눔 균주를 보유하고 있는 기업은 균주의 기원, 채취 내역, 분리 경위 등을 질병청에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