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불후' 최환희 "용돈 받은 동생, '어떻게 벌었냐'며 어이없어해"

뉴스1 제공 2021.01.23 19: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지플랫 최환희가 동생 준희와 있었던 일화를 전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친구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하은&지플랫(최환희)이 세 번째 순서로 뽑혔다. 지플랫은 "평소에는 용돈을 받아 썼는데 지금은 동생 준희에게 용돈을 줄 수 있게 됐다. 용돈을 받은 준희는 어떻게 벌어왔냐며 어이없어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두 사람은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를 선곡했다. 하은의 노래와 지플랫의 랩이 어우러졌다. 딘딘은 "신인 때만 느껴지는 느낌이 있다. 그게 좋았다. 한참 더 성장할 수 있다는 걸 생각하니 부러웠다. 대견했다"고 말했다. 슬리피는 "많은 사람이 부른 곡이고 듀엣이기 때문에 힘든데 수준급으로 랩 메이킹을 잘했다"고 감탄했다. 투표 결과 하은&지플랫이 김용임&한혜진을 꺾고 1승을 차지했다. 김용임&한혜진은 자기 일처럼 축하해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