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최창민' 최제우, 12세에 장의사 보조·분뇨 수거한 사연은

뉴스1 제공 2021.01.18 16: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N컷] '강호동의 밥심' 18일 방송 출연

최제우/사진제공=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 뉴스1최제우/사진제공=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1990년대 하이틴스타 최제우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가 펼쳐진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최제우가 출연해 역술인으로 활동하게 된 이유를 밝힌다.

최창민은 지난 1998년 데뷔해 '영웅', '짱' 등의 히트곡을 발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 가수뿐 아니라 시트콤 '나 어때'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큰 인기를 누렸다. 그러던 중 돌연 잠적, 활동을 중단한 최창민은 최근 최제우로 개명한 소식과 함께 역술인이 돼 활동 복귀를 알렸다.



'깅호동의 밥심' 측에 따르면 최근 녹화에서 최창민에서 최제우로 이름을 개명한 이유와 함께 역술인이 된 사연을 밝혔다. 최제우는 우연히 친구 따라 사주를 보러 갔다가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후 최제우는 힘들었던 지난 시절을 이해하고 인생의 돌파구를 찾고 싶은 간절함에 명리학 공부를 시작했다. 최제우가 들었던 충격적인 말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촬영에서 최제우는 "내 인생의 시작은 커피 우유"라고 고백하며 분유조차 먹기 힘들 정도로 어려웠던 가정형편도 밝혔다. 가족에게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에 12살에 시체 닦는 장의사 보조부터 분뇨 수거까지 해봤다고 털어놓으며 한푼 두푼 모은 돈을 전부 어머니에게 드린 후 오히려 용돈 타 쓰는 기분을 느끼고 싶었다고 말해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기도 했다.

스튜디오에는 최제우를 위한 깜짝 선물도 도착했다. 이를 보고 감격한 최제우는 눈물을 펑펑 쏟아내며 "40년 살면서 제일 좋은 복채를 받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제우의 파란만장 인생 스토리와 오열하게 만든 선물의 정체는 18일 오후 9시 '강호동의 밥심'에서 만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