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계열사에 '그린'까지…줄서야 할 친환경 공모주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21.01.06 03:56
글자크기
국내 증시에서 친환경 관련 종목의 강세 현상이 두드러진다. SK이노베이션 (111,900원 ▲6,800 +6.47%)을 비롯 전기차 배터리 등 주요 친환경 기업 주가의 상승세가 거침없다.

주식 시장 분위기와 맞물려 IPO(기업공개) 시장에서도 친환경 기업에 대한 투자 수요가 몰린다. 연초부터 2차전지 관련 기업이 잇따라 공모 시장 등판을 앞두고 있어 주목된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17일 전북 부안군에 위치한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그린 에너지 현장 - 바람이 분다'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7.17/뉴스1(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17일 전북 부안군에 위치한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그린 에너지 현장 - 바람이 분다'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7.17/뉴스1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달 공모 예정인 유일에너테크와 지난해 12월 상장심사를 청구한 엔시스, SK아이이티테크놀로지(SK IET) 등이 친환경 관련 기업으로 꼽힌다.

IPO 시장에서도 친환경 산업 성장 기대감↑
최근 주요 각국 정부 정책에 따라 전기차, 수소연료,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산업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관련 분야에 대한 자본시장의 관심이 높다.



정부도 그린뉴딜 등 기후 및 환경 정책의 전환을 강조하면서 전기차,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산업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친환경 및 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투자가 확대되고 관련 기업의 성장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발맞춰 IPO 시장에서도 지난해부터 2차전지 등 친환경 관련 기업의 활약이 지속되고 있다.


실제 지난해 하반기 친환경 관련 IPO로 주목받으며 공모 절차를 밟은 비나텍 (49,100원 ▼2,200 -4.29%), 명신산업 (14,970원 ▼490 -3.17%), 이엔드디 (50,900원 ▼3,100 -5.74%), 티에스아이 (8,070원 ▼260 -3.12%), 에이프로 (10,980원 ▼220 -1.96%) 등은 모두 흥행에 성공하며 높은 투자 수요를 증명했다.

특히 명신산업은 유가증권시장 IPO 최고 수요예측 경쟁률, 청약 경쟁률을 경신했다. 현재 주가는 공모가의 7배 이상이다. 전기차 회사 테슬라와 거래하는 부품 회사라는 점이 부각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코넥스에서 이전상장을 추진한 비나텍은 수소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및 친환경 소재·부품 사업이 부각되며 IPO 공모 과정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코스닥 상장 뒤에도 비교적 견조한 주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SK계열사에 '그린'까지…줄서야 할 친환경 공모주
"올해 친환경 IPO 활약 늘 것…SK IET 등 기대"
올해 IPO 시장에서도 친환경 관련 기업의 활약이 기대된다.

첫 주자로 2차전지 장비 회사 유일에너테크가 나선다. 이달 공모 예정이다. 2차전지 생산 과정에서 조립 공정에 적용되는 설비를 국내외 배터리 회사에 공급한다. 주로 전극의 절삭, 적층에 쓰이는 장비를 만든다. 배터리 시장 성장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

또 지난해 12월 상장 심사를 청구한 엔시스, SK IET도 친환경 기업으로 분류된다. 엔시스는 2차전지 검사 장비 회사, SK IET는 2차전지 배터리 소재 회사다.

특히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노리는 SK IET는 SK그룹의 2차전지 소재 회사로 주목 받을 가능성이 있다. 2019년 4월 1일 SK이노베이션의 소재 사업을 물적분할해 신설한 법인이다. SK이노베이션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SK IET는 배터리 분리막(LiBS)을 생산하는데, 글로벌 배터리 분리막 시장 선두권 기업으로 평가 받는다. 꾸준히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있어 실적 성장이 전망된다.

주요 나라의 친환경 정책 강화와 관련 산업 투자 확대, 전방산업 성장 전망 등에 따라 2차전지와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관련 사업에 대한 IPO 수요와 공모 시장의 관심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투자 업계 관계자는 "최근 2차전지 등 전기차 관련 기업의 IPO는 대체로 흥행에 성공했고, 상장 뒤 주가 흐름도 좋았다"며 "올해는 전기차뿐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을 앞세운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좋은 분위기를 등에 업고 IPO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차트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