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수홍, SNS 악플 심경 고백 "온갖 루머와 욕들이 난무한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0.12.04 23:11
의견 1

글자크기

방송인 박수홍 /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방송인 박수홍 /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방송인 박수홍이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과 루머에 심경을 밝혔다.

4일 박수홍은 자신의 반려묘 공식 계정에 "우리 다홍이는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구나, 세상에는 따뜻한 사람들이 많구나, 정말 행복하다"는 말로 운을 뗐다.

박수홍은 "반면, 내 개인계정 인터넷엔 온갖 루머와 말도 안되는 글, 욕들이 난무한다"며 "사람은 다 사연이 있고 속사정이 있는 법이다"고 적었다.



그는 "나의 진짜 이야기, 진정한 사실들을 한번도 알리고 밝힌 적이 없다. 그러니 그저 만들어진 방송 대본보고 손가락질을 하지 않았으면"이라고 호소했다.

한편 박수홍은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해 화려한 삶을 꿈꾸는 싱글 라이프를 공개한 바 있다. 최근에는 개그맨 손헌수가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윤정수 박수홍과 절연을 선언하면서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박수홍은 방송 내용만을 보고 일부 네티즌들이 악플을 쏟아내자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이하 박수홍 인스타그램 글 전문

다홍이 계정을 하면서 느끼는 점.

우리 다홍이는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구나. 세상에는 따뜻한 사람들이 많구나. 정말 행복하다.

반면, 내 개인계정 인터넷엔 온갖 루머와 말도안되는 글, 욕들이 난무해 보기가 불편할 정도다.


비록 내가 반백살이 되어서 장가도 못가고 바보처럼 사는 것 같지만 사람은 다 사연이 있고 속사정이 있는 법이다.

나의 진짜 이야기, 진정한 사실들을 한번도 알리고 밝힌 적이 없다. 그러니 그저 만들어진 방송 대본보고 손가락질을 하지 않았으면….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