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설현, 4년전 '태국 담배 소동'에 재소환…'권민아 폭로' 후 미운털?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2020.07.22 15:10

글자크기

그룹 AOA 설현.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그룹 AOA 설현.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그룹 AOA 멤버 설현이 때아닌 '태국 담배 소동' 루머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걸그룹 멤버 태국 호텔 담배 소동' 루머가 확산된 가운데 관련 인물로 설현이 거론되고 있다.

해당 루머는 지난 2016년 9월 E채널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기자들'에서 시작됐다. 이 방송에서 A 기자는 "청순한 이미지로 알려진 걸그룹 B양이 입에 욕과 담배를 달고 산다"고 폭로했다.



A 기자는 "B양이 광고 촬영을 위해 태국에 갔을 때 호텔 객실에서 흡연을 하는 바람에 투숙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A 기자는 "호텔 측이 문제를 제기하자 B양은 '금연구역인 줄 몰랐다'고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면서 "스태프들이 대신 사과를 해 사건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B양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A 기자는 "B양은 광고 촬영장에 셀카를 찍느라 지각까지 했다"며 "워낙 톱스타라 광고사 측은 재계약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폭로를 이어갔다.

A 기자는 또 "B양의 의사소통은 주로 턱으로 이루어진다"면서 "그룹 내 마음 착한 멤버는 그의 전용 심부름꾼이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태국서 광고촬영을 한 점과 광고모델 재계약을 따낸 점 등을 단서로 B양을 추측했다. 당시 설현은 SK텔레콤 광고모델로 활약하며 재계약을 이끌었고, 광고 촬영 차 태국을 방문해 루머의 당사자로 지목됐다.


설현은 최근 AOA 전 멤버인 권민아가 리더 지민에게 10년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지민과 친하다는 사실이 부각돼 비난을 받았다. 이를 계기로 4년 전 루머도 다시 회자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시 설현의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취했다. '용감한 기자들'에서도 해당 그룹과 멤버는 익명으로만 언급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