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광주형 일자리'로 더 멀어진 민노총-한노총

머니투데이 기성훈 기자 2020.05.21 14:57
의견 1

글자크기

민주노총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금속노조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강행 규탄 및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고 있다./사진=(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민주노총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금속노조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강행 규탄 및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고 있다./사진=(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국내 노동계의 양축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광주형 일자리'를 두고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다. 현대·기아차 (34,250원 2150 +6.7%)노조를 중심으로 한 금속노조와 민주노총의 반발이 커 '노-노' 간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민주노총과 금속노조는 21일 서울 중구 금속노조 4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패가 예견되는 광주형 일자리는 이제라도 중단과 전면 재검토가 답"이라고 밝혔다.

이들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는 노조와 단체협약이 일자리 창출의 저해요인이라는 억지와 왜곡된 반노조 정서에 기댄 노동권 침해, 저임금을 고착화시키는 보여주기식에 급급한 반쪽 정책"이라면서 "노조를 희생양 삼아 알맹이 없는 성과내기식으로 일자리정책이 추진돼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현재 필요한 것은 자동차산업에 대한 심도 깊은 분석과 노동친화적 전환에 대한 노사 공동의 준비와 정부의 지원"이라며 "이권 야합으로 연명해가는 광주형 일자리에 미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형 일자리의 핵심 사업인 자동차 생산·판매에 대해 비판했다. 광주시와 현대차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도입하는 공장에서 경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를 연 10만대 가량 생산하기로 했다.

'광주형 일자리'로 더 멀어진 민노총-한노총
이상수 현대차 (98,000원 800 +0.8%) 노조위원장은 "자동차 산업의 미래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핵심 이해 당사자인 현대차와 기아차, 한국GM 등 완성차 노조를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광주형 일자리를 명확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광주형 일자리는 경차시장의 공급과잉을 불러와 전국의 일자리 감소와 구조조정의 태풍이 몰아쳐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꼴이 될 것"이라며 "경차 시장의 공급과잉은 결국 중, 대형으로 옮겨가 다른 일자리의 위기를 초래하는 원흉이 될 것이 뻔하다"고 강조했다. 결국 '제살깎기'식 자동차 공장은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는 얘기다.


'광주형 일자리'의 토대가 될 완성차 공장 합작법인인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건립 공사가 지난 19일 공정률 20%를 넘어서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사진=)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광주형 일자리'의 토대가 될 완성차 공장 합작법인인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건립 공사가 지난 19일 공정률 20%를 넘어서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사진=)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한국노총의 생각은 다르다. 한국노총은 광주시의 노사상생재단과 상생위원회 설치 제안을 수용하면서 지난달 29일 복귀했다. 한국노총은 노동이사제 등 요구사항을 철회했지만 두 기구를 통해 노동계의 입장을 반영시킨다는 전략이다.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은 "사업 추진 과정의 노동계 참여 보장이 어느 정도 됐다고 본다"고 밝혔다.

광주 빛그린 국가산업단지에 건설 중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의 공장은 현재 20.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GGM은 지난 1차 경력직 22명을 채용한 데 이어 2차 경력직 사원(53명)을 공개 채용 중이다. 생산직은 시험 생산에 들어가는 내년 상반기부터 채용할 예정이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