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옛 포항역 폐선부지·천안아산역 역세권 개발 사업자 공모

머니투데이 문영재 기자 2020.05.13 14:3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국철도 "도시개발계획 변경, 주변환경 정비로 개발 여건 개선"

옛 포항역 폐선부지·천안아산역 역세권 개발 사업자 공모




한국철도(코레일)가 옛 포항역 폐선 부지와 천안아산역 인근 아산배방 철도부지 개발을 위한 민간사업자 공모를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공모기간은 이날부터 70일 간이다. 민간사업자가 한국철도 토지매입을 전제로 한 개발 매각 방식으로 추진된다.

옛 포항역 부지 개발사업은 KTX포항역 신설 이후 문을 닫은 옛 포항역 인근 철도 부지 2만6000여㎡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한국철도는 지자체가 기반시설 공사를 직접 시행하는 도시개발사업(환지방식)이 되도록 포항시와 협의해 인허가 기간을 단축하고, 주거·판매·업무 등 다양한 복합기능 시설로 개발할 수 있도록 사업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또 대상지인 경북 포항시 북구 대흥동은 주변에 죽도시장과 포항중앙상가 등 시내 중심 상업시설이 위치하고, 지자체 경관 개선 사업으로 유동인구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아산배방 부지 개발사업은 충남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일대 약 2만2000여㎡ 규모 나대지를 일반 상업부지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아산배방 부지는 KTX가 정차하는 천안아산역까지 도보 2분 거리의 초역세권으로 주변 상업·업무용 토지는 전부 매각된 상태이다.

대상 부지 인근 탕정지구 개발(1~2단계 완공, 3단계 진행 중)과 삼성디스플레이 생산공장 증설로 산업인구가 5만명 이상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철도는 공모 관련 자료를 홈페이지(www.korail.com)에 게시하고 공모지침서 등 공모관련 자료도 함께 제공키로 했다.

성광식 한국철도 사업개발본부장은 "철도부지는 주거, 상업, 교통이 공존하는 복합공간으로 지역사회의 새로운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