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중국이 책임져라"…40개국 1만명, 7000조 '코로나 배상' 집단소송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2020.04.20 15:02
의견 10

글자크기

시진핑 우한 / 사진제공=인민일보시진핑 우한 / 사진제공=인민일보




미국과 영국 등 40개국에서 1만명의 시민이 중국 공산당을 상대로 코로나19(COVID-19) 팬데믹(대유행) 책임을 물어 6조달러(약 7312조원) 상당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20일 뉴질랜드(NZ)헤럴드와 데일리메일 등에 외신따르면 미국 법률회사 버먼 법무그룹은 지난달 미국 플로리다주 법원에 코로나19에 자신이나 가족이 감염돼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1만명을 대리해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중국이 코로나19 발병을 알면서도 전세계에 제때 보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버먼은 소송은 집단소송으로, 40개국 1만여명의 시민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 소송에 참여한 미국인인 로레인 카지아노는 코로나19로 아버지와 이모를 차례로 잃었다. 로레인은 성명을 통해 "어머니가 중국을 고소하고 싶어 하셨다"며 "우리 가족은 이 팬데믹의 진실을 알고 싶다"고 밝혔다.



집단소송을 이끄는 수석전략가 제러미 앨터스는 "중국은 마땅히 배상해야 한다"며 "그들은 바이러스에 대해 제때 알리지 않았고, 우리 지역사회와 미국과 호주 등 모든 곳을 지옥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돈은 단지 정부의 손실과 사람들이 잃은 일자리, 집, 그들의 생활, 아이들을 양육할 돈만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그것은 절대로 돌아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플로리다의 집단소송 전문가 매튜 무어 변호사는 뉴스위크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는 코로나19의 진정한 위험을 은폐해 미국 시민과 기업에 견딜수 없는 직접적인 영향을 줬다"며 "중국이 국제 사회에 경고하지 않은데 분명한 책임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전세계에서 230만여명이 감염되고 16만명이 넘게 숨지면서 미국을 비롯해 유럽 등 서방 국가에서 공개적으로 중국을 비난하는 등 '반중(反中)' 정서도 수면 위로 올라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중국 책임론을 들고 나왔고, 독일의 일간지 빌트는 "코로나19는 중국의 최대 수출품"이라고 표현하며 "코로나로 시진핑 주석이 멸망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영국과 프랑스 정부도 중국에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하며 중국 책임론에 동참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