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우중 빈소 찾은 전경련 회장단 "학창시절 존경한 기업인"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2019.12.11 16: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종합)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장례 이틀째 허창수·최태원·신동빈 회장 등 재계 조문 이어져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뒤 나오고 있다./사진=뉴스1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뒤 나오고 있다./사진=뉴스1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장례 이틀째인 11일에도 고인을 추모하는 조문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유승민 의원, 정세균 전 국회의장 등도 빈소를 다녀갔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오전 8시50분 쯤 재계 인사들 중 가장 먼저 조문을 했다. 아들 박준경 금호석화 상무와 딸 박주형 상무도 함께했다.

금호석유화학그룹과 대우그룹은 사돈지간으로 잘 알려져 있다. 박 회장의 친형인 고 박정구 전 금호그룹 회장의 장녀 박은형씨가 김우중 회장의 차남 김선협 포천아도니스 사장과 결혼했다.



박 회장은 조문 후 ""(고인을) 직접 만난 적은 없었다"라면서도 "형님과 사돈지간이라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김 전 회장은)우리나라 재계의 큰 인물이었는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은 오전 9시50분쯤 빈소를 찾았다. 손 명예회장은 "(김 전 회장은) 우리나라 기업인들이 전 세계 어디든 가서 기업활동 할 수 있다는 가능성 보여줬다"며 "비즈니스를 결단할 때 최일선에서 결정권자와 만나 바로 결정하는 과단성과 담대함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회장과 손 명예회장에 이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이 빈소를 찾았다. 허창수 회장을 필두로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이장한 종근당 회장 등 전경련 회장단도 빈소를 방문해 고인을 기렸다.

허창수 회장은 "추도사를 통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며 말을 아꼈다. 전경련은 전일 논평을 내고 "우리 기업의 글로벌 경영의 효시이자 한국 경제발전 성공의 주역이신 김우중 회장께서 별세하신 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뜻을 전했다.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은 "학창시절부터 존경하던 기업인이었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한국 재계 1세대 기업인이자 큰 어른으로서, 청년들에게 꿈과 도전 정신을 심어주셨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유승민 의원, 정세균 전 국회의장, 이수성 전 국무총리, 이홍구 전 국무총리,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등 정계 인사들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아들 박지만 EG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과거 김 전 회장과 호흡을 맞췄던 전직 대우그룹의 임원들은 이틀째 빈소를 지켰다.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장(전 ㈜대우 사장)과 추호석 아주학원 이사장(전 대우중공업 사장) 등은 오전 8시30분쯤부터 빈소를 찾아 상주와 함께 조문객들을 맞았다.

이날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조문은 오전 9시부터 시작됐으며 오전 10시부터 11시까지는 입관식이 진행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