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新 그랜저'가 압도한 11월…"팔리는 車만 팔린다"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기성훈 기자 2019.12.02 17: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종합)각 사 대표 모델이 이끈 내수 시장…전체 판매량은 전년比 2.5%↓





현대자동차의 신형 '더 뉴 그랜저'가 국내 완성차 내수 시장을 압도했다. 동시에 '그랜저'를 비롯한 완성차 5개사 각 대표 모델이 판매량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빈익빈 부익부' 현상도 심화했다.

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월 국내 완성차 5개 제조사의 내수 판매량은 13만641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5% 감소했다. 5개 회사 모두 지난해에 비해 내수가 줄었다.

전체 시장 감소 속에서도 일부 모델의 선전은 눈에 띄었다. 지난달 '베스트셀링카'는 1만407대가 팔린 현대차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포함)의 차지였다. 부분변경 모델 출시 전 할인(10%)과 신형 '더 뉴 그랜저'에 고객이 몰리면서 전월과 비교해 5.5% 판매량이 늘었다.



현대차 (120,000원 1000 +0.8%)의 경우 '쏘나타'(8832대)와 '포터'(8402대), '싼타페'(7001대)가 주력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다. 포터와 싼타페의 전월보다 판매가 늘어났다. 반면 '아반떼'와 '베뉴', '코나' 등은 전월보다 판매가 줄며 일부 모델에 판매량이 더 몰리는 분위기가 나타났다.

기아차 셀토스 외관 모습. /사진제공=기아차기아차 셀토스 외관 모습.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45,000원 750 +1.7%)도 '셀토스'와 'K7' 등의 강세가 이어졌다. 지난달 6136대가 판매된 셀토스는 지난 7월 출시된 뒤 4개월 만에 기아차 월 판매량 1위에 올랐다. K7은 6000대가 판매됐고, 카니발(5722대)과 쏘렌토(5600대)가 뒤를 이었다.

이들 4개 차종의 판매량 합계(2만3458대)가 지난달 기아차 내수 판매량(4만8615대)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반면 출시된 지 3개월이 되지 않은 '모하비'는 전월보다 35.7% 줄어든 1468대가 판매돼 일부 모델에 따라 격차가 심화되기도 했다.

르노삼성자동차 '더 뉴 QM6'. /사진제공=르노삼성르노삼성자동차 '더 뉴 QM6'. /사진제공=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는 모델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극심하게 나타났다. 지난달 내수 판매량 8076대 중 70%에 육박하는 5648대 'QM6' 몫이었다. 2위는 975대가 판매된 'SM6'로 1위와 판매량이 5배 이상 차이가 났다.

지난달 9240대를 판매한 쌍용자동차 역시 주력 모델인 '렉스턴 스포츠'(3539대)가 내수 판매의 30% 이상을 차지했다. 한국GM도 지난달 3162대 팔린 '스파크'와 1048대 팔린 '트랙스'를 중심으로 7323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현대차 그랜저와 르노삼성 QM6와 같은 차량의 호조를 보면 이전보다 고급형 모델이 내수 판매량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 점이 있다"며 "신차 출시 흐름을 볼 때 앞으로도 내수 판매에 있어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